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찰, 생곡재활용센터 운영권 다툼 관련 현직 시의원 소환 예정

뉴스듣기


부산

    경찰, 생곡재활용센터 운영권 다툼 관련 현직 시의원 소환 예정

    뉴스듣기

    부산경찰청, A부산시의원 소환 조사 예정
    생곡재활용센터 이권 다툼 관련자로부터 금품 수수했다는 의혹 나온 것으로 알려져

    부산경찰청 제공부산경찰청 제공부산시자원재활용센터(생곡재활용센터) 운영권 다툼과 관련해 수사 중인 경찰이, 현직 부산시의원을 수사 대상에 포함한 것으로 확인됐다.

    재활용센터 운영권과 관련해 지역 정치인까지 연루된 의혹이 제기되면서 파문이 예상된다.

    부산경찰청은 조만간 A부산시의원을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부산 최대 규모 재활용 쓰레기 처리 시설인 생곡재활용센터는 생곡마을 주민으로 구성된 자치기구가 운영하고 있다.

    하지만 주민들이 운영권을 놓고 '신파'와 '구파'로 나뉘어 대립하면서 갈등이 심화하고 있다.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은 A의원이 센터 이권 다툼을 벌이는 관계자로부터 금품을 받은 의혹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날 A의원을 소환했지만, A의원은 출석하지 않고 변호사를 통해 출석 날짜를 연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취재진은 A의원 입장을 직접 듣기 위해 수차례 전화통화를 시도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부산경찰청 관계자는 "생곡재활용센터 수사와 관련해 지역 정치인을 조사하기 위해 소환 계획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수사가 진행 중이라 자세한 내용은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생곡마을 논란과 관련한 수사를 진행하면서 구파 관계자인 업자 B씨를 업무방해와 사문서위조, 위장전입 등 혐의로 구속한 상태다.

    업자 B씨는 부산경찰청 소속 C총경에게 7년 동안 수천만원을 건넨 혐의도 받고 있다.

    C총경은 현재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중대범죄수사과에 입건된 상태다.

    지난 6월 부산CBS 보도로 이 사실이 알려졌을 당시, C총경은 "개인적 금전거래가 있었을 뿐, 뇌물은 전혀 아니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한 바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