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호중 "尹 고발사주 의혹, 손준성 단독 범행일까 의문"

뉴스듣기


국회/정당

    윤호중 "尹 고발사주 의혹, 손준성 단독 범행일까 의문"

    뉴스듣기

    윤 원내대표 "고발장 작성자로 또다른 검사 특정"
    "검당유착 국기문란 사건…대국민 사과하고 관련자 제명해야"

    윤창원 기자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16일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 국민의힘 김웅 의원에게 전달한 고발장의 작성자로 또 다른 검사가 특정됐다고 한다"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에 대한 압박을 이어갔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이같이 밝힌 뒤 "이쯤 되면 손준성 검사의 단독범행이라고 볼 수 있는가 의문"이라며 "윤석열 후보는 국민께 최소한의 염치가 있다면 즉각 사퇴하고 수사에 응해야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자체 조사에서 김웅 의원이 전달한 고발장과 같은 내용의 고발장이 국민의힘에도 들어왔다는 사실이 (보도를 통해) 확인됐다"며 야당에도 책임을 물었다.
     
    윤창원 기자윤창원 기자윤 원내대표는 "이 사건의 본질이 검당유착 국기문란 사건이고, 국민의힘도 검찰과 공동 주연이라는 것이 명백하게 드러나고 있다. 국민의힘은 대국민 사과, 관련자 전원을 제명해야한다"고 날을 세웠다.
     
    박주민 의원도 "손준성 검사 개인에게는 야당 인사를 고발해야할 동기나 이익이 없다"며 "이 고발을 통해 이익을 얻을 수 있는 사람이 추가로 개입돼 있다고 보는 게 합리적"이라고 거들었다.
     
    박 의원은 "고발 사주 사건은 단순한 일탈이 아니라 상당히 많은 인물들이 조직적으로 관계될 가능성이 있다"며 "대검, 공수처, 서울중앙지검 등이 이런 부분을 철저히 수사하고 조사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