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북

    어머니 상중에 상속 다툼…동생 흉기로 내려친 형

    어머니 상(喪)을 치르다 재산 배분 문제를 다투고 동생을 흉기로 내려친 형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고창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A(52)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3일 오전 9시쯤 고창군의 한 야산에서 동생 B(39)씨를 흉기로 내려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머리를 다쳤으나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범행에 쓰인 흉기는 정글도(마체테)의 일종으로 집에서 제작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어머니가 돌아가신 뒤 재산 상속 등의 문제로 다툰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동생 B씨가 크게 다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여러 정황을 보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실시간 랭킹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