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음주운전' 리지 "인생 끝났다" 눈물 사과로 심경 호소

뉴스듣기


연예가 화제

    '음주운전' 리지 "인생 끝났다" 눈물 사과로 심경 호소

    뉴스듣기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리지. 연합뉴스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리지. 연합뉴스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리지(본명 박수영)가 음주운전을 눈물로 사과하며 심경을 밝혔다.

    리지는 14일 진행한 SNS 라이브 방송을 통해 "실망 시켜서 너무 미안하고 죄송하다. 글로 쓰고 싶었는데 글로 써봤자 안될 것 같았다"고 눈물을 내비쳤다.

    이어 과거 자신이 음주운전을 비판했던 것을 언급하며 "이제 더 이상, 인생이 끝났다. 본인이 그렇게 말하고…"라고 덧붙였다.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면서도 도 넘은 인신공격성 '악플'(악성 댓글)에 괴로움을 호소했다.

    리지는 "살고 싶지가 않다. 기사님께서 그렇게 다치지 않으셨는데 기사가 그렇게 났다"며 "사람을 너무 죽으라고 하는 것 같다. 사람이 살다가 한 번쯤은 힘들 때가 있지 않나. 그냥 죽으라고 하는 이야기도 너무 많다. 제가 너무 잘못했고 잘못한 걸 아는 입장에서 너무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 감정이 북받친 듯 오열했다.

    리지는 지난 5월 서울 강남구 청담동 영동대교 남단 교차로 인근에서 만취한 채 자신의 차를 몰고 가다가 앞서가던 택시를 뒤에서 들이받았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음주 측정을 한 결과 리지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리지는 지난 6월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상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재판에 넘겨졌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