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문화 일반

    '여고시절' 70년대 톱가수 이수미 폐암 투병 끝 별세

    가수 이수미. 연합뉴스가수 이수미. 연합뉴스'여고시절' 등을 부른 1970년대 인기 가수 이수미가 폐암 투병 끝에 별세했다. 향년 69세.

    3일 유족과 가요계에 따르면 이수미는 지난해 12월께 폐암 3기 판정을 받고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투병 생활을 하다가 전날 별세했다.

    1952년 전라남도 영암에서 태어난 이수미는 1969년 먼저 본명인 이화자로 '당신은 갔어도'를 발표해 데뷔했다.

    이후 1970년 '때늦은 후회지만' 발매부터는 예명 이수미로 활동을 이어갔다. 1972년 발표한 '여고시절'이 당대의 히트곡이 되면서 이수미도 톱스타로 자리매김했다.

    이 밖에도 '내 곁에 있어 주' '방울새' '사랑의 의지' '오로지' 등 많은 명곡들로 1970년대를 풍미했다.

    이수미는 평소 가수들의 권익 보호에도 관심을 갖고 대한가수협회 이사와 감사직을 수행한 바 있다.

    노래에 대한 이수미의 열정은 투병 중에도 꺼지지 않았다. 이수미는 지난 5월에도 신곡 '별이 빛나는 이 밤에'를 발표했다. 그는 생전에 이 곡이 자신의 마지막 곡이 될 것 같다는 예감을 주변에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수미의 빈소는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3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5일 오전 11시, 장지는 양평 선영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