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오재일 주연 드라마' 뒤에 숨겨진 무서운 삼성의 현실

뉴스듣기


야구

    '오재일 주연 드라마' 뒤에 숨겨진 무서운 삼성의 현실

    뉴스듣기
    9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1 프로야구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wiz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9회 말 2사 주자 1, 3루 상황에서 삼성 오재일이 끝내기 역전 홈런을 친 후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9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1 프로야구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wiz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9회 말 2사 주자 1, 3루 상황에서 삼성 오재일이 끝내기 역전 홈런을 친 후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1위 kt를 상대로 명승부를 펼치며 역대급 뒤집기 끝내기 승리를 거둔 삼성. 치고 받는 난타전 끝에 9회말 투 아웃에서 2점 차 열세를 뒤집으며 케네디 스코어로 이겼다.

    삼성은 9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kt와 홈 경기에서 8 대 7, 9회말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5 대 7로 뒤진 9회말 2사 1, 3루에서 오재일이 상대 마무리 김재윤을 역전 결승 3점 우중월 홈런으로 두들겼다.

    0 대 2→4 대 2→4 대 5→5 대 5→5 대 7→8 대 7로 이어지는 역대급 명승부였다. 1회 2점을 먼저 내준 삼성은 6회 승부를 뒤집었고, 7회 재역전을 허용했지만 기어이 동점에 이어 끝내기까지 이뤄낸 저력이 돋보였다.

    하지만 삼성의 거짓말 같은 끝내기 승리의 이면에는 불안한 뒷문이라는 엄연한 현실이 있다. 이날 삼성은 필승 불펜 우규민과 마무리 오승환이 동시에 무너졌다. 승리했기에 망정이지 졌다면 엄청난 비난의 화살을 받아야 했을 터였다.

    삼성은 1회 2점을 내줬지만 6회 승부를 뒤집었다. 호투하던 상대 선발 윌리엄 쿠에바스로부터 대거 4점을 뽑아냈다. 구자욱이 통렬한 우월 2점포로 역전을 만들며 역대 최초 팀 4900홈런을 자축했고, 강한울이 4 대 2로 달아나는 희생타를 쳤다.

    여기서 흐름이 완전히 삼성으로 넘어온 상황. 그러나 삼성 불펜은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선발 최채흥이 장성우에게 1점 홈런을 맞고 4 대 3으로 추격을 당하자 우규민이 구원 등판했다. 우규민은 황재균에게 안타, 강백호에게 역전 좌월 2점 홈런을 맞고 역전을 허용했다. 시즌 4번째 블론 세이브.

    삼성은 8회말 호세 피렐라가 kt 박시영에게 총알 같은 동점 좌월 솔로포로 5 대 5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9회초 등판한 마무리 오승환이 심우준에게 안타, 황재균과 강백호에게 연속 2루타를 내주며 2실점했다.

    전반기 맹활약했지만 후반기 다소 지친 기색이 역력한 삼성 필승 불펜 우규민. 삼성전반기 맹활약했지만 후반기 다소 지친 기색이 역력한 삼성 필승 불펜 우규민. 삼성

    올 시즌 삼성 불펜의 WAR(대체선수대비승리기여도)는 10개 구단 중 최하위다. 야구 통계 사이트 스탯티즈에 따르면 삼성 구원진의 WAR는 3.06으로 가장 낮다. 1위 LG(8.50)를 비롯해 2위 SSG(6.78), 3위 kt(6.35)의 절반에도 못 미친다. 삼성의 불펜 평균자책점(ERA)은 4.93으로 10개 구단 중 8위다.

    반면 삼성의 선발 WAR는 12.41로 10개 구단 중 1위다. 원태인(12승), 백정현과 데이비드 뷰캐넌(이상 11승) 등 3인방이 든든하다. 선발진 ERA도 3.80으로 키움(3.74)에 이어 2위다.

    물론 삼성 선발진이 39승을 합작할 수 있던 데는 불펜의 공을 빼놓을 수 없다. 우규민은 홀드 1위(19개), 오승환은 세이브 1위(30개)를 달린다.

    하지만 상위권 경쟁이 이어지는 후반기 삼성 불펜이 불안한 것은 사실이다. 특히 우규민은 전반기 37경기 3승 2패 2세이브 17홀드 ERA 2.91로 활약했으나 후반기 12경기 1패 2홀드 ERA 5.40으로 지친 기색이다. 심창민도 후반기 ERA 7.11로 2군으로 내려갔고, 최지광도 몸 상태가 좋지 않다.

    2015년 이후 6년 만의 가을야구를 노리는 삼성. 그러나 경기 후반 승리를 책임질 불펜이 버텨주지 못한다면 영광 재현은 쉽지 않을 수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