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골프 인스타 팔로워 1위?…우즈보다 '미녀골퍼' 스피래닉



골프

    골프 인스타 팔로워 1위?…우즈보다 '미녀골퍼' 스피래닉

    페이지 스피래닉 인스타그램.페이지 스피래닉 인스타그램.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도, 전 세계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도 아니다. 골프 선수 가운데 인스타그램 팔로워가 가장 많은 선수는 다름 아닌 페이지 스피래닉(미국)이다.

    미국 골프매직은 8일 골프 선수들의 인스타그램 팔로워 수 순위를 공개했다.

    우즈는 270만명으로 2위, 매킬로이는 220만명으로 3위였다. 스피래닉이 무려 310만명으로 우즈, 매킬로이를 제치고 SNS 최고 스타 자리에 올랐다. 여자 골프 선수 중 2위는 51만명의 렉시 톰프슨(미국)으로, 스피래닉과 차이가 크다.

    스피래닉은 프로로서 크게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다.

    프로 전향 후에는 미니 투어에서 주로 뛰었다. 2015년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 오메가 두바이 레이디스 마스터스에 초청 선수로 출전하자 "외모 덕분에 출전했다'는 비난을 받았다. 2016년 같은 대회에 다시 초청을 받은 뒤 "골프를 그만둘까 생각도 했다"면서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2016년 미니 투어인 캑터스 투어 대회 우승, LET 스코틀랜드 오픈 컷 통과 등의 성적이 전부다. 이후 선수로 뛴 기록은 없다. 대신 온라인 악성 댓글을 없애자는 사이버 스마일 단체 및 골프 브랜드 홍보대사로 일했고, 화보 촬영 및 골프 관련 방송 활동을 하고 있다.

    스피래닉은 "나의 골프에 대한 지식과 인성 덕분"이라고 활짝 웃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