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민 10명 중 7명 '일상 속 코로나19' 전환에 찬성

뉴스듣기


보건/의료

    국민 10명 중 7명 '일상 속 코로나19' 전환에 찬성

    뉴스듣기

    복지부 제 6차 대국민 인식조사 결과 발표
    국민 70% 이상 "11월말 적절한 전환 시점"
    "日환자 100명 미만이어야 일상생활 가능"
    정부 "영국·미국의 일상회복 방향과는 달라"
    백신 확보정책, 손실보장 정책 '부정적 평가'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이날 0시 기준 누적 1차 접종자는 3천만 5459명이라고 밝혔다. 황진환 기자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이날 0시 기준 누적 1차 접종자는 3천만 5459명이라고 밝혔다. 황진환 기자
    국민 10명 중 7명이 일상생활이 가능한 수준으로 방역을 완화한 채 코로나19 유행을 통제하는 '위드 코로나' 전환 에 대해 찬성하는 것으로 방역당국 조사 결과 나타났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지난달 30일부터 이번달 1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한 6차 대국민 인식조사 결과를 7일 발표했다. 조사는 웹, 모바일을 통해 이뤄졌고 신뢰수준은 95%, 오차범위 ±3.1%다.

    조사에 따르면, 국민 10명 중 7명에 해당하는 73.3%가 일명 '위드 코로나'인 일상 속 코로나19 전환에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일상 속 코로나19는 사망자와 위중증 환자 수를 관리하며 일상생활이 가능할 정도로 코로나19 유행을 통제하는 전략이다.

    이 일상 속 코로나19 전환 시점에 대해서는 70% 이상이 2차 접종 완료시점인 11월말이 가장 적절하다고 응답했다.

    일상생활이 가능한 확진자 규모는 하루 평균 100명 미만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41.9%로 가장 높았다. 이는 최소 수준으로 발생을 억제해야 한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보인다. 500명 미만은 28.4%, 1천 명 미만은 15%였다.

    일상생활이 가능한 사망자 규모는 연평균 1천 명 이하 응답이 62.1%로 가장 높았다. 이는 현재 유행 수준에 해당한다. 연평균 5천 명 이하는 21.2%로 조사됐다.

    이는 코로나19 확진자를 최대한 억제해야 달성 가능한 수준으로 현재 영국과 미국에서 추진하는 일상회복의 방향과는 다른 인식이라고 방역당국은 분석했다.

    현재 유행상황과 관련해, 우리나라가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다는 응답은 37.3%로 지난달에 비해 소폭 상승했고 스트레스를 느낀다는 응답은 조금 줄었다.

    또 10명 중 8명은 코로나19에 감염될 경우 피해는 심각할 것으로 봤지만, 본인의 감염 가능성이 높지 않다고 응답한 비율은 63.4%에 달했다.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 이한형 기자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 이한형 기자
    현재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정책 인식과 관련해, 대부분의 국민인 75.9%가 방역 강화에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동의하지 않는 비율은 21.9%로 지난달 대비 7.5%p 증가했다.

    구체적으로 △코로나19 확산 억제 방역정책 △보건의료체계 정비 △예방접종 시행 및 계획 △방역수칙 정비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평가 비율이 더 높았다.

    반면 △백신 확보정책 △변이 통제검역 △예방접종 사후대응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 손실보상 대책에 대해서는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보다 높게 나타났다.

    또 정부가 백신수급과 접종 확대 등 백신 관련 정책이 중점적으로 추진돼야 한다는 인식이 있었다.

    예방접종에 대한 인식은 지난달에 비해 부정적인 지표가 높아졌다.

    10명 중 8명이 예방접종 의향이 있다고 답했는데 이는 지난 조사에 비해 소폭 하락한 수준이다. 접종 완료자 중 부스터샷 의향은 90.9%가 있다고 대답해 높게 나타났다.

    접종을 망설이는 이유에 대해서는 이상반응 우려가 81.6%로 높았고 기본방역 수칙을 잘 지키면 예방 가능할 것 같아서라고 답한 비율도 43.4%로 지난달에 비해 7.1%p 상승했다.

    백신 효과를 믿을 수 없다는 응답도 51.3%로 나타났지만 이는 지난달에 비해 5.8%p 하락한 수치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