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올림픽 최고령 金' 오진혁, 양궁 김옥금 향해 따뜻한 응원 [패럴림픽]

뉴스듣기


스포츠일반

    '올림픽 최고령 金' 오진혁, 양궁 김옥금 향해 따뜻한 응원 [패럴림픽]

    뉴스듣기

    오진혁, 韓 패럴림픽 최고령 선수 김옥금 응원 "파이팅"
    "바람은 9시에서 3시 방향으로" 양궁장 정보 조언도


    도쿄 패럴림픽에 출전한 김옥금 선수. 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도쿄 패럴림픽에 출전한 김옥금 선수. 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한국 양궁 국가대표팀의 오진혁.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한국 양궁 국가대표팀의 오진혁.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2020 도쿄올림픽 양궁 남자 단체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한국의 대표 궁사 오진혁(40·현대제철)이 도쿄 패럴림픽에 출전한 양궁 김옥금(61·광주시청)을 응원했다.

    오진혁은 31일 대회 개인전 출전을 앞둔 김옥금에게 "이번 패럴림픽까지 5년을 준비하신 만큼 본인 스스로를 믿으시고 경기에 최선을 다하셨으면 좋겠다"는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김옥금은 도쿄 패럴림픽에 출전한 한국 선수 가운데 나이가 가장 많다. 1960년 3월9일생이다.

    30년 전에 근육장애가 생겨 실의에 빠져 있다가 재활 운동을 찾는 과정에서 양궁에 입문했다.

    2016년 리우 패럴림픽 혼성 단체전(W1)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김옥금은 두 대회 연속 메달 획득에 도전하고 있다.

    지난 28일에 열린 혼성 단체전(W1)에서 구동섭(40·충북장애인체육회)과 함께 동메달결정전에 나섰지만 러시아패럴림픽위원회(RPC)에 졌다.
     
    아쉬움을 뒤로 하고 개인전에서 메달을 정조준하는 한국의 '최고령 궁사' 김옥금에게 단체전 우승으로 한국 올림픽 최고령 금메달리스트(39세11개월)가 된 오진혁은 조언이 담긴 응원을 보냈다.

    개인전이 열리는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은 오진혁이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 올랐던 바로 그 무대다.

    오진혁은 "제 기억으로는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의 바람은 9시에서 3시 방향으로 많이 불었던 것 같다. 표적과 중간에 풍향이 자주 바뀌는 형상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선수님의 몸에 불어오는 바람을 감각적으로 느끼고 바람에 따라 조준점을 믿고 잡아가는 것이 중요할 것 같다"는 조언을 건넸다.

    오진혁은 휠체어에서 활을 잡는 체험을 해봤다. 양궁 개인전 금메달을 수확한 2012년 런던올림픽을 마치고 이촌선수촌을 방문한 자리에서였다.

    오진혁은 "제가 하는 비장애인 양궁의 경우 상체와 하체로 같이 조준점을 잡는 것과 달리 휠체어에 앉아서 허리와 상체 힘으로만 조준점을 잡는 부분이 매우 어려웠다"고 기억했다.

    다음 달 미국에서 개최되는 세계선수권대회를 앞두고 훈련에 돌입한 오진혁은 틈틈이 패럴림픽 경기를 지켜보며 태극 전사들을 응원하고 있다.

    오진혁은 "육상 200m 종목에 출전하신 전민재(44·전북) 선수님의 레이스가 인상 깊었다. 4위로 메달을 따진 못했지만 최선을 다해서 끝까지 노력하는 과정이 기억에 남았다"고 말했다.

    이어 "도쿄 현지에 코로나19 상황이 계속 심해지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다. 우리 대한민국 선수단 모두 건강하게 원하는 목표와 경기를 하시고 돌아오시길 바란다"며 "대한민국 패럴림픽 선수단 모두 파이팅, 김옥금 선수 파이팅"이라고 응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