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류현진은 투수의 정의, 피치 메이커" 패한 적장도 반했다

뉴스듣기


해외야구

    "류현진은 투수의 정의, 피치 메이커" 패한 적장도 반했다

    뉴스듣기

    메이저리그 토론토 류현진. 연합뉴스메이저리그 토론토 류현진. 연합뉴스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눈부신 호투에 적장도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류현진은 22일(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홈경기에 선발투수로 나서 7이닝 5피안타 1볼넷 5탈삼진 무실점 호투로 3대0 팀 승리를 이끌었다.

    류현진은 위력적인 체인지업에 다양한 구종을 섞어 디트로이트 타선을 압도했다.

    AJ 힌치 디트로이트 감독은 경기 후 디트로이트 현지 언론을 통해 "류현진은 피치 메이커(pitch maker)"라며 "그는 같은 구종을 두 번 연속으로 던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힌치 감독은 "류현진은 모든 구종을 던질 수 있고 제구력 역시 뛰어나다. 리그 최정상급 좌완투수 중 한 명"이라고 말했다.

    그는 타자들이 류현진에 맞서 타격 타이밍을 제대로 잡지 못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그게 바로 류현진의 능력이다. 효율적인 투구였다"고 말했고 이어 "류현진은 투수의 정의(He's the definition of a pitcher)"라고 극찬했다.

    이날 호투로 지난 2경기 부진에서 벗어난 류현진은 시즌 12승(6패)을 수확해 아메리칸리그 다승 부문 공동 선두로 도약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