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부 "내년 백신 5000만회분 계약 마무리 단계…부스터샷 고려"

뉴스듣기


보건/의료

    정부 "내년 백신 5000만회분 계약 마무리 단계…부스터샷 고려"

    뉴스듣기
    핵심요약

    "mRNA 중심으로 전국민 접종 가능한 물량"
    "부스터샷과 함께 변이 유행 상황도 고려해"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 연합뉴스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 연합뉴스
    정부가 내년에 접종할 코로나19 백신 5000만회분을 공급하는 계약이 마무리 단계에 있다고 밝혔다. 이는 전국민이 접종할 수 있는 물량이며 변이와 부스터샷까지 고려했다고 전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이기일 제1통제관은 4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백신 도입이 초기 단계는 아니다"라며 "말씀드리면 거의 마무리 단계"라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2일 관련 질문에서 내년도 백신 도입 계약이 초기 단계라며 언급을 자제한 바 있다.

    이같은 태도 변화에 대해 이 통제관은 "계약시기 확정은 명확하게 말씀드리기 어려운 면이 있다"며 "왜냐하면 계약이라는 것은 우리 혼자 하는 게 아니고 상대방과 하는 것이기 때문에 서로 진행 과정을 체크하면서 하고 있는 그런 단계"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계약이 많이 진행됐다"며 계약이 체결될 경우 바로 발표하겠다고 전했다.

    정부가 내년도 도입하기로 계약 중인 백신 물량은 5000만명회분이다. 백신 종류는 화이자나 모더나인 mRNA 백신을 중심으로 구성됐다고 이 통제관은 전했다.

    해당 물량에 대해 이 통제관은 "전 국민이 1회 접종할 수 있는 양"이라며 "이 예산은 추경예산에도 반영돼있다"고 설명했다.

    의료진이 코로나19 백신을 준비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의료진이 코로나19 백신을 준비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
    구체적으로 "우리 국민이 5200만명 정도 되는데 학령기와 6세 미만 아동을 빼면 대략 5000만명 정도"라며 "1,2차 접종을 올해 맞기 때문에 5000만회분이 5000만명분과 같다"고 설명했다. 부스터샷의 경우 추가로 1회 맞는 것이기 때문에 5000만회분으로 전국민 접종이 가능하다는 취지다.

    특히 이 내년도 물량에는 부스터샷과 함께 변이바이러스 유행 상황 등을 고려한 계산이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국내에서 백신을 개발중인 기업과는 아직 선구매를 체결한 곳은 없다.

    이 통제관은 "국내에 7개 회사에서 지금 백신을 개발 중에 있다"면서도 "아직까지 선구매를 맺은 회사는 없다"고 말했다. 현재 임상을 진행중이어서 임상결과를 확인한 뒤 선구매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앞서 해외 여러 국가들이 내년도 백신 계약을 완료했다는 소식이 들려오면서 우리나라는 공급이 늦춰지는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다. 여기에 화이자와 모더나가 자사 백신 가격을 인상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도입 계약이 차질을 빚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됐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