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도쿄서 후쿠시마산 야채 안 팔리는 이유가 한국 탓?

뉴스듣기


아시아/호주

    도쿄서 후쿠시마산 야채 안 팔리는 이유가 한국 탓?

    뉴스듣기
    가호쿠신보(河北新報) 보도 캡처가호쿠신보(河北新報) 보도 캡처도쿄올림픽에 참가한 우리나라 선수단이 도시락 때문에 후쿠시마산 식재료 거래량이 급감했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가호쿠신보(河北新報)는 4일 '후쿠시마 흙 묻은 파, 수도권서 거래 격감에 시세유지 움직임'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이 보도를 보면, 수도권의 대형 슈퍼마켓에 공급하는 후쿠시마현 도리야마(郡山)시산(産) 파의 거래량이 급감했다.
     
    생산농가는 도쿄올림픽에서 후쿠시마 식재료에 대한 우려를 표한 한국 선수단의 움직임이 일본 시장에 파급효과를 낳았다고 추측한다.
     
    도리먀아 시내의 파 생산 농업법인은 지난 7월 중순 대형 슈퍼마켓과 거래를 중개하는 파 도매상에게 "후쿠시마의 흙이 묻어있다"는 말을 들었다. 그 전주까지 매주 1200kg을 출하했지만, 갑자기 출하기준이 엄격해지면서 거래가 1/3인 400kg까지 줄었다.
     
    농업법인의 사장은 "확증은 없지만 한국이 선수촌에 제공되는 후쿠시마의 식재료에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는 보도 직후라서 직감적으로 알았다"면서 "화가 나서 떨림이 멈추지 않았다"고 말했다.
     
    다만 도쿄의 중개인은 "지금 시기에 후쿠시마산 야채를 팔지 않으면 장사를 할 수 없다"면서 "도매상이나 슈퍼마켓이 한국 선수단의 동향을 악용해 후려치기 한 것 아니냐"고 관측했다.
     
    생산농가를 돕기 위한 움직임도 나타났다.
     
    도리야마시의 청과점 '시노야'는 단골이나 거래를 하고 있는 음식점에 호소해 남은 파를 긴급 판매했다. 7월 말에는 1kg 당 300엔의 원가로 매장에서 판매해 600kg을 팔았다고 한다.
     
    시노야의 대표는 "잘못된 인식이나 감정론, 사람의 약점을 악용하는 짓은 참을 수 없다"면서 "생산자의 노력을 정당하게 평가하고 지역생산 지역소비로 풍평(風評‧잘못된 소문) 피해를 타파하고 싶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