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경수, '건강상 이유' 수감 시한 연기 요청…검찰, 오늘 안에 결정

뉴스듣기


경남

    김경수, '건강상 이유' 수감 시한 연기 요청…검찰, 오늘 안에 결정

    뉴스듣기
    핵심요약

    '드루킹 댓글 조작'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이 확정된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건강상 문제가 있다며 수감 출석 시한을 연기해 달라고 요청했다. 창원지검은 신청 서류를 검토한 뒤 이날 안에 수감 출석임 등을 결정해 재통보할 예정이다.

    도청 나서는 김경수 지사. 연합뉴스도청 나서는 김경수 지사. 연합뉴스
    '드루킹 댓글 조작'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이 확정된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수감 출석 시한을 연기해 달라는 신청서를 22일 창원지검에 제출했다.

    김 전 지사는 건강상 문제가 있어 연기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전날 대법원에서 형이 확정된 직후 김 전 지사에게 출석할 것을 통지했다.


    창원지검은 김 전 지사 측으로부터 받은 신청 서류 등을 검토한 뒤 이날 안에 수감 출석일 등을 결정해 재통보할 예정이다.


    검찰이 변호인 측의 입장을 받아들인다면 이르면 김 전 지사는 이번 주말, 늦어도 다음 주 초에 입감될 것으로 보인다. 김 전 지사는 현재 특별한 일정 없이 관사에 머무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지사는 대법원 유죄 선고가 확정된 21일 밤 가족과 함께 조용히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재수감 일정이 잡히기 전에 노 전 대통령과 마지막 인사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지사는 재수감 일정이 확정되면 도민에게 마지막 인사한 뒤 교도소에 입감될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