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정치 일반

    [영상]윤석열 '김경수 유죄'로 정권 비판…홍준표 "최소한의 도리는 지켜라"[이슈시개]

    뉴스듣기
    국회사진취재단·윤창원 기자국회사진취재단·윤창원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김경수 경남지사의 대법원 유죄 확정판결에 "현 정권 정통성에 하자가 있다"고 비판하자,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그런 비난은 우리가 해야 하는게 아닌가"라고 반박했다.

    홍 의원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경수 지사의 드루킹 관련 사건은 김성태 당시 원내대표가 10일간 단식 투쟁을 하여 문재인 정권으로부터 항복을 받아낸 검찰 수사가 아닌 특검 수사 사건"이라며 "그 당시 검찰이 정권의 주구 노릇을 하면서 정치보복 적폐수사에만 몰두 하고 드루킹의 배후 진실을 은폐 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이날 김 지사 관련 댓글 판결에 대한 입장을 내며 "'국정원 댓글사건'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대규모 여론조작, 선거공작의 실체가 만천하에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어 "결국 현 정권의 정통성에 근본적이고 심각한 하자가 있음이 사법부 판결로 확인됐다"며 "이번 대선에서도 벌써 다양한 방법의 여론 조작이 시작되고 있는데, 국민들께서 '민의를 왜곡하는 어떠한 시도'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홍 의원은 "당시 적폐 수사로 승승 장구 하시던 분이 지금 와서 그 사건 판결을 두고 정통성 없는 정부라고 문 정권을 비난 하는 것은 참 어이 없는 일"이라며 반박했다.

    그는 이어 "그건 최소한 자기가 몸 담았던 정권에 대해서 하는 공격으로는 정치 도의에도 맞지 않고 오히려 자기부정이 아니냐"며 "아무리 입장이 바뀌었다고 하더라도 정치인으로서 최소한의 도리는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의 공범으로 기소된 김 지사는 이날 대법원으로부터 유죄 판결을 받으면서 징역 2년이 확정됐다. 현재 보석 상태인 김 지사는 재수감되고 곧바로 지사직을 상실하게 된다.

    이를 두고 여권 대선 주자들은 "유감이다", "통탄할 일", "결백함을 믿는다" 등의 반응을 보이는 반면, 야권 대선 주자들은 "대통령이 사과해야", "헌법파괴 행위" 등의 입장을 내며 비판했다.그래픽=김성기 기자그래픽=김성기 기자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