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반기문, '코로나19 대응, 세계가 다자주의 협력 강화해야'

뉴스듣기


제주

    반기문, '코로나19 대응, 세계가 다자주의 협력 강화해야'

    뉴스듣기

    제16회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 25일 개회

    제16회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에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제주포럼 사무국 제공

     

    제16회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 개회식이 25일 제주해비치호텔에서 열렸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개회식 기조연설을 통해 "코로나19 위기로 인해 전 세계 사회, 경제는 물론 삶의 방식이 위협받고 있다"며 "전 세계가 과학기술의 발달로 고립된 곳 없이 모두가 연결돼 있는 만큼 다자주의적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반 전 총장은 "민족주의와 고립주의는 바이러스의 적수가 되지 못하며 다자주의적 협력과 글로벌 파트너십을 통해 코로나19라는 긴 터널을 벗어나 더 밝은 세계로 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세계 각국 주요 인사들의 축사도 이어져 G20 출범의 주역인 케빈 러드 전 호주 총리는 "제주포럼이 빠르게 국제행사가 되고 있다"며 "한국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의지와 증거"라고 격려했다.

    파리기후협약의 주역인 프랑수아 올랑드 전 프랑스 대통령은 "국제사회에서 제주포럼은 양질의 토론과 결과물을 도출하는 포럼으로 유명하다"고 치하했다.

    올해 제주포럼은 '지속 가능한 평화, 포용적 번영'이란 주제로 국내외 40여 개 기관과 단체가 참가해 26일까지 사흘간 열린다.

    팬데믹과 기후변화 등 인류의 복합적 위기에 대응하는 66개 세션이 운영된다.

    제주포럼 첫날인 24일에는 사전행사로 MZ 세대를 대표하는 청년 세대가 세계적인 석학과 전문가들과 함께 세대 간 화합, 현 세대의 고충, 세계평화의섬 제주 정신 계승 등을 논의한 청년의 날이 열렸다.

    둘째날인 25일에는 올랑드 전 프랑스 대통령과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온오프라인으로 참여해 기후변화에 대한 공동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또 '한소정상회담과 세계평화의 섬 제주' 세션에선 문정인 세종재단 이사장과 고성준 제주통일미래연구원장, 김숙 전 유엔 대사 등이 참여해 세계평화의 섬으로서 제주의 역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포럼 마지막날인 26일은 유럽 냉전의 역사를 통해 동북아시아의 평화를 모색하는 '냉전의 평화로운 종식' 세션과 제주평화연구원이 준비한 '코로나19 위기와 세계경제 세션'이 진행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