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모르핀 100배 마약, 열 달만에 10년치 모을 수 있던 이유

뉴스듣기


경인

    모르핀 100배 마약, 열 달만에 10년치 모을 수 있던 이유

    뉴스듣기

    암환자 통증 완화용 마약성 진통제 '펜타닐 패치'
    청소년도 "허리 아프다"며 처방전 받아…마약범죄 취약
    의약품 관리 시스템 갖췄지만..."사용하지 않는 현장 있어"
    전문가 "환자뿐 아니라 의료진에도 마약성 의약품 교육 필요"

    모르핀보다 효능이 100배 높은 마약 펜타닐 패치. 경남경찰청 제공

     

    지난해 A씨는 열 달 동안 병의원 10여 곳을 돌아다니며 '펜타닐 패치'를 모았다. '펜타닐 패치'는 암환자의 통증 완화를 위해 사용되는 마약성 진통제다. '모르핀'보다 100배 강한 약을 그는 한 사람이 무려 10년을 복용할 수 있는 양을 모았다.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했을까.

    거의 모든 의료기관은 '의약품 안전사용 서비스(DUR)'를 통해 환자의 처방전 기록을 남긴다. DUR을 보면 환자가 어떤 약을 며칠 주기로 처방받았는지 확인할 수 있다. 국내 의료기관 99.4%가 DUR을 도입하고 있다.

    하지만 의료기관이 DUR을 통해 처방전을 발급할 의무는 없다. A씨는 이 허점을 노렸다.


    17일 의료계에 따르면 펜타닐 패치는 의사 처방전 없이는 구매가 불가한 마약성 진통제다. 약국에서도 금고에 별도 보관하는 약품이다.

    그러나 A씨 사례처럼 일부 병의원에서 DUR을 거치지 않고 수기로 처방전을 내주다 보니 흔적 없이 펜타닐이 유통되는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