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미국내 한인 불법체류자 24만명, 국가별 6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미국/중남미

    미국내 한인 불법체류자 24만명, 국가별 6위

    뉴스듣기

    2000년 18만명, 8년새 37% 증가...비자면제프로그램(VWP)에 부정적 영향

    미국에 체류중인 한인 불법이민자수가 24만명으로 집계돼 출신 국가별로는 여섯 번째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美국토안보부가 23일(현지시간) 발표한 ''불법체류 이민자 인구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08년 1월 현재 미국내 한인 불법체류자는 전체 불법체류자의 2%인 24만명으로 조사됐다.

    이는 2007년 조사 당시 발표된 23만명보다 1만명이 늘어난 것이고, 2000년도의 18만명에 비하면 37% 증가한 수치다.

    또한 미국내 한인 인구가 134만4천171명인 점을 감안하면 한인 불법체류자는 전체 한인 인구의 18%를 차지하는 셈이다.

    특히 한인 불법체류자수는 국가별 순위에서도 여섯 번째를 기록해 미국의 비자면제프로그램(VWP) 가입국 지위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된다.

    출신 국가별로는 멕시코계가 730만명으로 가장 많았고, 엘살바도르(57만명), 과테말라(43만명), 필리핀(30만명), 온두라스(30만명), 한국(24만명) 순으로 나타났다.

    미국에서 가장 불법체류자들이 많은 곳은 캘리포니아주로 전체 불체자의 25%인 285만명이 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더 클릭!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내 전체 불법체류자수는 총 1160만명으로 지난 2000년 이후 연평균 39만명씩 증가했다. 2000년 850만명에서 2005년에는 1005만명으로 급증했고, 2007년에는1178만명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다만 2008년에는 불체자들에 대한 단속 강화와 미국의 경기침체 속에 불법체류자수가 1년전에 비해 1.5% 감소했다.

    한편 미국내 한인 불법체류자수가 해마다 증가추세를 보이면서 원정출산과 불법체류, 해외 성매매등에 따른 부정적 이미지로 VWP 가입국 지위가 정지되는등 한국의 국제적 위상이 훼손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재닛 나폴리타노 국토안보부 장관은 지난달 공개석상에서 "법을 위반하면서 숨어지내는 불법체류자들을 추격할 것"이라며 불체자들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을 펴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