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백신 접종율 소방90%·해경79%·경찰71%…집단면역 기준 넘어

뉴스듣기


사건/사고

    백신 접종율 소방90%·해경79%·경찰71%…집단면역 기준 넘어

    뉴스듣기

    사회필수인력, 집단면역 기준인 '70%' 모두 넘어
    노쇼율 전부 2% 미만…관리중인 이상반응 최소 37명

    소방공무원들이 코로나19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

     

    경찰·소방·해경 등 사회필수인력을 대상으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차 백신 예방 접종 결과 세 직군 모두 집단면역 형성의 기준이 되는 70% 이상의 접종율을 기록한 것으로 확인됐다.

    16일 국민의힘 권영세 의원실이 소방청·해양경찰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8일까지 소방은 5만4231명 중 4만8896명(90.2%)이, 해경은 1만91명 중 8024명(79.5%)이 백신을 맞았다. 경찰은 11만 7579명 중 8만 4324명(71.7%)이 접종했다.

    이들은 모두 30세 이상으로, 소방관 40명을 제외하고는 전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았다.

    '노쇼'(no-show)율은 모두 2% 미만이었다. 경찰은 예약자 8만5441명 중 1117명(1.3%), 소방은 4만9755명 중 859명(1.7%), 해경은 8066명 중 42명(0.5%)이 예약을 한 뒤 취소하거나 당일 나타나지 않았다.

    이상반응을 호소해 각 청에서 관리하고 있는 인원은 소방 3명, 해경 1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정확한 인원은 공개하지 않았지만, 본청 차원에서 의료 등을 지원하고 있는 인원만 최소 33명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소방의 경우 우선 접종대상이었던 구급대원 한 명이 지난 3월 백신을 맞은 뒤 '뇌정맥동혈전증' 판정을 받아 방역당국으로부터 백신 이상반응으로 인정되기도 했다. 이 대원은 현재 퇴원 후 약물치료를 받으며 정상 근무 중이다.

    해경 소속인 A 경위는 지난달 26일 오후 3시쯤 인천의 한 병원에서 백신을 맞은 뒤 오른쪽 팔다리의 힘빠짐 및 저림 증상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다. 전신CT 촬영 결과 '백신 접종으로 인한 세균 감염 의심' 소견이 나왔다. 최근 서울의 한 병원에서 '척추 혈액봉합술'을 받고 치료 중이다.

    반면 경찰은 본청 차원에서 지원하고 있는 이상반응 사례에 대해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고 있다. 서울 성동경찰서에서 근무하던 30대 남성 경찰관이 두통과 다리 저림 등 이상증상을 호소해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고, 강원경찰청 소속 한 경찰관은 '상세 불명의 뇌내출혈' 진단을 받은 것 등이 언론 보도 등을 통해 알려졌다.

    권 의원은 "사회 필수 인력의 백신 우선 접종은 필요한 부분"이라면서도 "이상 반응에 대해서는 세밀하게 관심을 기울이면서 안정적으로 백신 접종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찰 조직이 신뢰를 바탕으로 백신을 접종하기 위해서는 '투명성'과 '예측 가능성'이 중요하다"며 "투명한 정보 공개와 이에 대한 충분한 설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찰이 다른 두 직군에 비해 낮은 접종률을 기록한 것을 두고 '윗선에서의 압박'이 통하지 않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직접 백신 접종 여부를 '개인의 자율'에 맡기겠다고 발표했지만, 실제로는 각 지역별·과별·지구대별 예약률 및 접종율을 취합·분석하는 등 심리적으로 압박했다는 불만이 경찰 내부에서 여러 차례 제기됐기 때문이다.

    실제 초기 예약률이 저조한 모습을 보이자, 김 청장은 전국 지휘부 화상 회의를 열어 예약률 제고를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이후 일선서에서는 미접종 경찰관을 면담하고, '사유서'를 제출받기도 했다. 한 경찰관은 이에 반발해 경찰청장 등을 상대로 인권위에 진정을 제기했다.

    오히려 접종이 자율적으로 이뤄졌다는 방증이라는 의견도 있다. 한 경찰청 관계자는 "일선에서는 강제로 접종을 하게 했다고 하지만, 진짜 강제로 접종했다면 71% 밖에 안 나왔겠나"라며 "정서적으로는 강제적이라 느낄 수 있겠지만 실제로는 강요가 아니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해경은 인원이 적어 비교하기가 어렵지만 소방의 경우 지난 3월 구급대원을 중심으로 1만 3천여명의 접종 경험이 있었다"며 "이들이 먼저 경험을 하면서 상대적으로 AZ 백신이 안전하다는 공감대가 내부적으로 있었기 때문에 전체 접종율 향상에도 도움이 됐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8일까지 전국 경찰·소방·해경 등 사회필수 인력을 대상으로 1차 코로나19 백신 예방 접종이 이뤄졌다. 2차 예방 접종은 각자 맞은 날짜로부터 약 10주 뒤 이뤄진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