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초선까지 나서자 한 발 물러선 靑 "文대통령, 의견 수렴할 것"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청와대

    초선까지 나서자 한 발 물러선 靑 "文대통령, 의견 수렴할 것"

    뉴스듣기

    당청갈등 고조 프레임 경계하는 靑 "초선 의원 한 명 표현은 혼동한 것" 정정
    초선들 의견 결집에 긴장하는 모습 역력, 14일 文대통령-지도부 회동이 분수령 될 듯

    왼쪽부터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 해양수산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야당이 부적격으로 지목한 장관 후보 3인(임혜숙, 박준영, 노형욱)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초선들도 최소 1명의 낙마를 공식 요구하면서 당-청 간 긴장이 고조되자 청와대는 "의견 수렴을 할 것"이라며 한 발 물러섰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12일 출입기자들에게 "대통령께서 금요일(14일)까지 국회에 의견을 요청했다. 그때까지 다양한 의견들을, 다양한 경로를 통해 수렴할 것"이라고 말했다.

    직전에 또다른 청와대 관계자가 "초선 의원 모임 중 한 명이 의견을 표명한 것으로 안다"고 말해 논란이 일자 이 고위관계자는 "한 명인지 아닌지를 혼동한 측면이 있다"며 직접 정정에 나서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 모임인 '더민초'에서 수렴된 여론을 청와대가 마치 초선 의원 1명의 의견인 것처럼 호도했다는 지적이 나오자 이를 바로잡은 것이다.

    이처럼 청와대는 이 문제가 당청 갈등으로 비화되는 것을 경계하면서 당 안팎의 여론을 적극 수렴한다는 계획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을 마치고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이 취임4주년 기자회견에서 "야당이 반대한다고 검증 실패는 아니다"며 세 후보자의 발탁 배경을 일일이 설명하면서 이해를 구했지만 여권에서도 낙마 불가피 목소리가 분출되면서 청와대 내부 기류도 급속히 바뀌고 있다.

    애초에 문 대통령이 국회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오는 14일까지 재송부해달라고 요청한 것도 임명 강행을 위한 수순이 아니라 여론 수렴을 위해 시간을 벌기 위한 차원이었다는 말도 나온다.

    특히 청와대에서는 초선 의원들이 최소 1명의 낙마는 불가피하다며 적극 목소리를 낸 것에 대해 신경을 곤두세우는 모습이다.

    초선 의원들이 따로 힘을 키우며 청와대와 번번히 대립하는 모양새가 굳어질까 염려하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더 클릭!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4일 국회에서 열린 초선의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이번 일을 계기로 당청 관계가 얼어붙는다면 임기 말 국정운영에 차질이 불가피할 뿐 아니라 레임덕이 보다 가속화될 위험이 있다.

    결국 문 대통령이 당의 의견을 수렴해서 최소 1명 이상을 낙마시키지 않겠냐는 관측이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오는 14일로 예정된 문 대통령과 민주당 지도부 회동이 청문보고서 재송부 마감시점과 겹치는 만큼 이날이 최대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금요일 모임에서 자연스럽게 애기가 나올 것이고, 그 자리에서 중요한 의제가 될 수도 있다"며 논의 가능성을 열어뒀다.

    그래픽=김성기 기자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