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남 자치경찰위원회 출범…"도민 중심의 민생 치안 가능"

뉴스듣기


경남

    경남 자치경찰위원회 출범…"도민 중심의 민생 치안 가능"

    뉴스듣기

    오는 7월 자치경찰제 전면 시행…자치경찰위원 7명 구성 완료

    경남 자치경찰위원회 출범. 경남도청 제공

     

    오는 7월 자치경찰제 전면 시행을 앞두고 관련 사무를 담당할 경상남도 자치경찰위원회가 10일 출범했다.

    출범식에는 김경수 경남지사와 김하용 도의회 의장, 박종훈 교육감, 김영진 도의회 기획행정위원장, 김창룡 경찰청장, 박성호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분권실장, 최장혁 자치분권위원회 자치분권기획단장, 이문수 경남경찰청장 등이 참석했다.

    김경수 지사는 "사회적 약자 보호, 교통, 경비 등 민생 치안과 결부된 부분이 사실은 지방 자치의 중요한 영역임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경찰, 지방 정부와 나뉘어서 서로 협의하지 않으면 안 되는 대단히 불편한 자치 행정 상태였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제는 자치경찰위원회가 경찰과 지방자치 정부가 함께 협의해 한꺼번에 해결할 수 있는 도민 중심의 지방자치, 도민 중심의 민생 치안이 가능해졌다"며 "경남의 자치경찰이 전국의 모범 사례로 안착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이제 시작하는 경남형 자치경찰제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 자치경찰위원회에 주어진 책임이 막중한 만큼 도민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자치경찰 활동에 반영해주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자치경찰위원회는 도지사 지명 1명, 도의회 추천 2명, 위원추천위원회 추천 2명, 국가경찰위원회 추천 1명, 교육감 추천 1명 등 7명으로 구성됐다.

    위원장으로는 김현태(69) 전 창원대 총장이 지명됐고, 윤창수(64) 전 총경, 황문규(51) 중부대학교 경찰학과 교수, 고규정(63) 변호사, 김주열(60) 변호사, 김진혁(52) 경남대 경찰학과 교수, 경정 출신의 한규학(65) 경남태권도협회장이 위원으로 이름을 올렸다. 위원 임기는 3년이다.

    자치경찰위는 지난 3일 경남무역회관 4층에 사무국을 신설하고, 경남도와 경남경찰청에서 발령받은 23명의 직원이 자치경찰총괄과와 자치경찰정책과에 배치돼 업무를 시작했다.

    오는 7월 전면 시행에 앞서 조직 체계를 정비하고 도민이 체감하는 치안 정책 수립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