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연인 살해 뒤 시신 방치·계좌 돈 인출, 30대 징역 20년

뉴스듣기


사건/사고

    연인 살해 뒤 시신 방치·계좌 돈 인출, 30대 징역 20년

    • 2021-04-21 07:41
    뉴스듣기
    그래픽=고경민 기자

     

    연인 관계로 지내던 여성을 살해하고, 계좌에서 수천만원을 빼내 쓴 30대 남성이 중형을 선고받았다. 이 남성은 범행 후 시신을 방치한 채 경찰의 문자에 피해자인 척 답변하는 등 수사 방해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법 형사합의12부(박상구 부장판사)는 살인·절도·사기·여신전문금융업법 위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강모(38)씨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했다.

    강씨는 2017년 노래방 도우미로 일하던 A(37)씨에게 '친척이 유명 영화감독'이라는 거짓말로 경제적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처럼 속여 교제해왔다.

    하지만 지난해 11월 27일 사실을 알게 된 A씨가 "나는 업소 다니는 여자고, 너는 빚만 있는 남자다. 희망이 없다"며 헤어지자는 취지로 말하자 A씨를 살해한 것으로 조사됐다.

    스마트이미지 제공

     

    강씨는 범행 후 A씨의 휴대전화와 현금·카드·통장·보안카드 등을 가로챘고, A씨 계좌에서 모두 3684만원을 빼내 개인 채무 변제 등에 썼다.

    범행 다음 날에는 한 쇼핑몰에서 딸에게 줄 44만원짜리 장난감을 A씨의 체크카드로 결제했다. 또 며칠 뒤에는 A씨의 계좌에서 300만원이 넘는 돈을 인출해 '조건 만남'을 한 여성에게 주기도 한 것으로 파악됐다.

    강씨가 경찰에 체포될 때까지 18일간 A씨의 시신은 그의 집에 방치됐다. 그 사이 실종신고를 받고 A씨를 찾는 경찰에게 강씨는 A씨인 척 문자를 보내기도 했다.

    재판부는 "연인 관계에 있던 피해자로부터 경제적인 처지를 비난받자 자존심이 상한다는 이유로 살해했다"며 "사람의 생명은 우리 사회의 근본이 되는 가장 존엄한 가치로 이를 침해하는 행위는 결코 용서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 "이후에도 수사를 방해하고 피해자가 자살한 것처럼 위장하려고 하는 등 죄질이 매우 좋지 않다"며 "피해자의 유족과 지인들이 엄벌을 탄원하고 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