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패닉바잉' 줄었지만…서울 아파트 최다 매수층은 여전히 30대

뉴스듣기


경제 일반

    '패닉바잉' 줄었지만…서울 아파트 최다 매수층은 여전히 30대

    • 2021-04-21 06:59
    뉴스듣기

    지난달 30대 이하 거래비중 40.6%로 전달보다 0.5%포인트 증가
    영등포·성동구 거래의 절반이 '30대 이하'…강남3구는 35% 밑돌아

    서울 시내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 이한형 기자

     

    올해 서울의 아파트 거래가 크게 줄고 30대의 '패닉바잉'(공황매수)도 진정되는 모양새지만, 여전히 가장 활발하게 아파트 매수에 나서고 있는 연령층은 30대로 나타났다.

    21일 한국부동산원의 월별 아파트 거래 현황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아파트 매매 건수(신고일 기준)는 4495건으로, 전달(5435건)보다 17.3% 감소했다.

    서울의 아파트 거래는 작년 12월 8764건에서 올해 1월 5945건으로 32.2% 급감한 데 이어 2월 5435건(-9.4%), 3월 4495건(-17.3%)으로 매달 감소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그동안 집값이 많이 올랐고 겨울 비수기가 겹친데다 정부의 2·4 주택 공급대책의 추이를 지켜보자는 관망세가 겹치면서 거래가 감소한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달 서울 아파트 거래를 연령대별로 보면 30대가 1622건으로 가장 많고 40대(1227건), 50대(695건), 60대(276건), 20대 이하(203건), 70대 이상(50건) 등의 순이었다.

    30대 거래는 전체의 36.1%를 차지했다. 여기에 20대 이하 거래까지 합하면 30대 이하의 비중은 40.6%로 올라간다.

    30대 거래 비중은 올해 1월 39.6%로 부동산원이 연령별 통계를 발표한 2019년 이후 최고를 기록했는데, 2월 35.9%로 내려갔다가 지난달 다시 반등했다.

    30대 이하로 범위를 넓히면 이들의 거래 비중은 작년 8월 40.4%로 처음 40%대에 오른 뒤 올해 1월 44.7%로 최고를 기록한 이후 2월 40.1%로 떨어졌다가 지난달 40.6%로 소폭(0.5%포인트) 오르며 40%대를 유지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