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日 대사관 앞 농성 중 대진연에 경찰 "윤미향 장학금 타서" 발언

사건/사고

    日 대사관 앞 농성 중 대진연에 경찰 "윤미향 장학금 타서" 발언

    서울경찰청 "감찰 착수"…윤미향 의원실 "대응 논의 중"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에 참여하고 있는 학생들이 17일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후쿠시마(福島) 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방류하기로 한 일본 정부의 결정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에 합류하려다 대사관 앞 시위 확산을 차단하려는 경찰에 막혀 실랑이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을 규탄하며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농성을 이어가고 있는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회원들에게 경찰 기동대장이 "윤미향씨 장학금 타서"라는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대진연은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 저지 대학생 긴급 농성단'을 구성해 지난 16일부터 일본대사관 앞에서 나흘째 농성을 이어오고 있다.

    19일 대진연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소속 모 기동단의 기동대장 A경정은 전날 오후 농성장에 방한용품을 전달하는 시민을 막다가 농성단 측과 마찰을 빚었다.

    A경정은 "(물품을) 갖다주지 말고 집에 가라고 하세요"라고 방한 용품 반입을 저지했다. "이 학생들이 뭘 어떻게 했느냐"며 시민이 항의하자 A경정은 "윤미향씨 장학금 타서"라고 말했다. 옆에 있던 다른 경찰관들이 A경정을 막아서면서 발언은 더 이어지지 않았다.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에 참여하고 있는 학생들이 17일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후쿠시마(福島) 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방류하기로 한 일본 정부의 결정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에 합류하려다 대사관 앞 시위 확산을 차단하려는 경찰에 막히자 실랑이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대진연 관계자는 "일본의 원전 오염수 방류에 항의하는데 누군가의 돈을 받고 한다는 발상 자체가 납득할 수 없는 망언"이라며 "전혀 사실과 다른 내용"이라고 비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