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현장EN:]군백기 깨고 컴백한 윤지성, '온도'로 노래한 '사랑'

가요

    [현장EN:]군백기 깨고 컴백한 윤지성, '온도'로 노래한 '사랑'

    사랑과 연애를 온도에 빗댄 미니 2집 '템퍼러처 오브 러브' 오늘 발매
    차갑고 낮은 온도의 21℉ 버전과 따뜻한 온도의 38℃ 버전으로 나뉘어
    타이틀곡 '러브 송', 사랑을 경험한 사람이라면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 다뤄
    "조급함 없진 않았지만 팬분들과 천천히 오래가고 싶은 마음"

    15일 오후 2시, 가수 윤지성의 솔로 미니 2집 '템퍼러처 오브 러브'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가 열렸다. LM엔터테인먼트 제공

     

    '국민 프로듀서'의 선택을 받아 프로젝트 보이그룹 워너원 멤버로 활동한 후 솔로로 데뷔했다. 첫 번째 솔로 앨범 '어사이드'(Aside) 발매 후 3개월 만에 입대해 지난해 12월 전역했다. 새로운 출발, 홀로서기, 이후 긴 공백기가 있어서인지 윤지성은 늘 '다시 시작'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못 보던 시간이 길었기에, '밥알'(팬덤)과 최대한 다양한 자리에서 만나고 싶다고도 덧붙였다.

    15일 오후 2시, 가수 윤지성의 두 번째 솔로 미니앨범 '템퍼러처 오브 러브'(Temperature of Love)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가 열렸다. MC 김일중이 진행한 이날 행사에서 윤지성은 타이틀곡 '러브 송'(Love Song) 뮤직비디오와 무대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윤지성은 "사랑의 과정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일들을 써 내려간 앨범이다. 사랑을 하고 싶은 모든 사람에게 들려주고 싶은 앨범이라고 말하고 싶다"라며 "타이틀을 정하고 수록곡을 고르는 편인데 우연히도 다 연애에 대한 노래였다. 이렇게 앨범을 기획해보면 재밌겠다 싶었다"라고 말했다.

    앨범은 21℉, 38℃ 두 가지 버전으로 발매된다. 사랑의 감정이 따뜻할 때도, 차가울 때도 있기 때문에 이렇게 준비했단다. '템퍼러처 오브 러브'라는 앨범명에 맞게 수록곡에 전부 온도가 붙었다. 윤지성은 "각 곡을 부를 때 느꼈던 감정을 온도에 비유해 표현하면 팬분들에게 잘 전달될 거라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윤지성이 타이틀곡 '러브 송'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LM엔터테인먼트 제공

     

    윤지성은 "서로의 마음 기준점이 다르다. 사랑할 때 (다들) 온도가 다르지 않나. 마음의 따뜻함, 차가움을 온도로 표현하면 재밌을 것 같았다. 곡별로 온도를 정한 기준은, 제가 처음 들었을 때 느꼈던 온도로 한 것 같다. 이건 어디까지나 제가 정한 기준이니까 다른 대중, 팬, 리스너분들이 생각하는 곡의 온도도 궁금하다"라고 전했다.

    타이틀곡 '러브 송'은 38℃다. 윤지성은 "한 번만 들어도 귓가에 오랫동안 남는 멜로디가 있는 곡이다. 가사가 좀 귀엽고 사랑스러운 것 같다. 투정 부리는 내용이 있다 보니 귀여운 것 같고, 사랑하는 사람과의 이별 감정을 느끼며 공감할 수도 있는 곡이다. 38℃는 상사병에 걸렸을 법한 그런 온도"라고 설명했다.

    '러브 송'은 듣자마자 멜로디가 꽂히는 곡이어서 타이틀곡이 됐다. 윤지성은 "(멜로디가) 되게 괜찮은 것 같다, 중독성 있고, 앨범이 봄에 나올 것 같은데 봄에도 굉장히 잘 어울리겠다 했다"라며 기억에 남는 가사로 '네가 보고 싶어'를 들었다. 그러면서 "그동안 발라드를 많이 불렀는데 (이번 곡은) 댄스곡인 만큼 리드미컬한 부분을 잘 불러보려고 노력 많이 했다"라고 덧붙였다.

    이 노래의 청취 포인트 역시 가사다. 윤지성은 "계속 보고 싶다고 얘기하지 않나. 보고 싶은 사람이 있을 때, 보고 싶은 사람 생각날 때 들어주셨으면 좋겠고, 더불어 보고 싶은 사람이 저였으면 하는 작은 마음이 있다"라고 웃었다. 윤지성은 오랫동안 못 본 팬들을 생각하며 '러브 송'을 불렀다고 전했다.

    윤지성이 포토 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LM엔터테인먼트 제공

     

    새 앨범에는 이제 막 사랑을 시작하는 연인의 설렘을 담은 '밤을 핑계 삼아'(10℃), 쑥스럽고 조심스러운 고백송 '고민상담'(0℃), 애틋한 연인들의 사랑 이야기 '선데이 문'(3.4℃), 사랑하는 이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어주고픈 '괜찮아지기를 바라요'(-6.1℃) 등 총 5곡이 실렸다.

    수록곡도 다 좋아서 매번 마음이 갈대처럼 바뀐다는 윤지성은 오늘의 픽으로 '밤을 핑계 삼아'를 꼽았다. 윤지성은 "이제 막 사랑을 시작하는 그런 연인들의 달달한 마음이 담겼다. '어디야, 네가 보고 싶어서 그래, 빨리 나와, 잠깐 보자' 이런 귀여운 달달한 느낌이 있는 곡이다. 어쿠스틱한 곡인데 되게 편안하게 들을 수 있는 곡"이라고 소개했다.

    군 복무를 하면서 '주말 언제 오지?', '오늘 저녁 뭐 먹지?', '오늘 PX에 물품 들어왔나?' 하는 생각과 말을 가장 많이 했다고 해 웃음을 안긴 윤지성은 생활관에서 음악방송과 시상식을 볼 때 무대에 오르고 싶다는 마음이 가장 많이 들었다고 밝혔다.

    그동안 자신의 이름을 따 '지성이면 감성'이라는 타이틀을 밀었다는 윤지성은 이번 앨범에서는 조금 다른 목표를 잡았다. 그는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보여드리고 싶어서 노력 많이 한 것 같다. 발라드 앨범도 좋지만 다양한 장르도 잘할 수 있다는 걸 보여드리고 싶었다"라고 강조했다.

    윤지성의 미니 2집은 15일 저녁 6시에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에서 발매됐다. LM엔터테인먼트 제공

     

    강다니엘, 김재환, 뉴이스트 황민현 등 워너원 멤버들과 같은 시기에 컴백한 소감을 묻자 윤지성은 "현장에서 만나게 되니 좀 더 의지가 되는 것 같다. 솔로 활동하면서 외로울 수도 있는데 그럴 때 일터에 가면 나와 함께했던 친구가 있으니까, 그 친구가 없어도 대기실에 이름만 봐도 의지와 위로가 된다"라며 "방송에서 친구들을 만나고 싶었는데 이번에 만나게 돼서 너무 반갑고 좋은 것 같다"라고 답했다.

    연기로도 인사할 만한 일이 있을 것 같다고 귀띔한 윤지성은 지난달 시작한 MBC 새 예능 '심야 괴담회'에 꼭 나가고 싶다고 강조했다.

    윤지성의 두 번째 미니앨범 '템퍼러처 오브 러브'는 오늘(15일) 저녁 6시에 각종 음원 사이트에서 발매됐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