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윤석열, 이재명·이낙연과 양자대결서 모두 20%p 앞서

    [리얼미터 가상대결 조사]
    윤석열 51% vs 이재명 32%…윤석열 51% vs 이낙연 30%
    윤석열, 민주당 텃밭 광주·전라서도 이재명·이낙연 앞서
    40대 제외하고 모든 연령층에서 윤 전 총장 지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이한형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여권 대선주자들과의 다자·양자대결에서 모두 큰 격차로 우위를 점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9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16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11명을 상대로 가상 다자대결 조사를 진행한 결과, 윤 전 총장은 37.2%,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1.0%, 그리고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1.0%를 기록했다.

    양자대결에서도 윤 전 총장은 여권 후보들을 크게 앞섰다.

    윤 전 총장은 51.1%로 이재명 지사(32.3%)에 20%p 가까이 우위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40대를 제외하고 모든 연령대에서 윤 전 총장의 지지세가 높았다. 지역별로도 윤 전 총장이 모든 곳에서 우위를 지켰다.

    윤 전 총장은 이낙연 전 대표와의 양자 대결에서도 51.6% 대 30.1%로 크게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마찬가지로 40대를 제외하곤 윤 전 총장이 모든 지역에서 앞섰다. 이 전 대표의 지역 기반인 광주·전라(윤석열 37.5%, 이낙연 33.5%)에서도 윤 전 총장의 지지가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왼쪽부터 이재명 경기도지사,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윤창원·황진환 기자

     

    이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또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16~17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5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이날 발표한 가상 다자대결 여론조사 결과에서도, 윤 전 총장이 33.7%의 지지를 얻어 이 지사(27.1%)와 이 전 대표(11.0%)를 모두 오차범위 밖에서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한편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12~16일 전국 18세 이상 251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는 34.7%로 집계됐다. 같은 조사 최저치였던 전주보다 1.3%p 상승했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이 전주보다 2.3%p 하락한 37.1%, 민주당은 0.4%p 떨어진 30.0%를 각각 기록했다.

    이 조사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0%p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