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美 "日 오염수 방류, 안전기준 부합" 사실상 지지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美 "日 오염수 방류, 안전기준 부합" 사실상 지지

    뉴스듣기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 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일본의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에 대해 "국제적으로 허용되는 핵관련 안전 기준에 부합하는 것"이라며 사실상 용인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12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독특하고 도전적인 상황에서 일본은 옵션들과 영향을 평가했고, 투명한 결정을 내렸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일본 정부가 IAEA(국제원자력기구)와 면밀하게 협력하기로 했다"면서 "우리는 일본 정부가 해양방출을 모니터링하기 위한 협력과 소통을 계속해 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미 국무부는 이날 성명에서 '오염수'가 아닌 일본 정부가 사용하는 '처리수(treated water)'라는 용어를 사용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이날 각료회의를 통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하기로 결정했다. 내년 여름이면 오염수 보관 용량이 한계에 다다르기 때문에 해양방류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