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바이든, 2천조 인프라 투자법 민주당만으로 통과"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미국/중남미

    "바이든, 2천조 인프라 투자법 민주당만으로 통과"

    뉴스듣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공화당이 협조하지 않아도 2조 달러(약 2258조원) 규모의 인프라 투자 법안 통과를 밀어붙일 계획이다.

    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제니파 그랜홀름 미국 에너지장관은 이날 CNN과 인터뷰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공화당이 인프라 투자 법안을 지지해주길 바라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 상원에서 민주당이 통과시키는 전략을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자신의 임기 동안 미국을 위해 헌신할 것이라며 민주당과 공화당을 아울러 대부분의 미국인이 나라를 위해 지지를 해준다면 전세계적인 경쟁에서 뒤처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그랜홀름 장관은 이어 현재 대부분의 미국인이 대통령의 계획을 지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월 취임 이후 공화당과 협력하길 원한다고 반복적으로 강조하고 있다.

    하지만 현재 인프라 투자계획은 1.9조 달러 규모의 코로나19 부양책을 민주당만의 지지로 통과시켰던 때보다 더 큰 난관에 부딪혔다.

    지난달 30일 미국 뉴욕시에서 다년간 재건축을 진행 중인 조지 워싱턴 다리 북동쪽 케이블 공사. 로이터통신 캡처
    공화당 미치 맥코넬 상원 원내대표를 포함한 공화당 상원의원들은 인프라 투자계획에 대해 "대담하고 뻔뻔하다"고 비판했다. 또 증세와 부채 증가가 뻔하다며 "(법안 통과를 위한) 모든 단계에서 싸우겠다"고 공언했다.

    공화당 로이 블런트 상원의원은 인프라 투자계획이 공화당 의원들의 지지를 얻으려면 규모를 대폭 축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블런트 의원은 6150억 달러(약 695조원)가 적당하다는 입장이다.

    공화당 로저 위커 상원의원도 "대통령의 목적은 인프라 투자 법안이 아니다. 대규모 증세가 목표"라고 나을 세웠다.

    바이든 대통령은 법인세를 현재 21%에서 28%로 높이는 것을 목표로 한다.

    한편 민주당은 하원에서 219대 211로 근소하게 우위를 점하고 있다. 공화당이 패키지를 반대한다면 이탈표가 없어야 한다. 상원에서 민주당과 공화당은 50대 50으로 양분하고 있다. 상원의장직을 겸하는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캐스팅보트를 쥐고 있다.

    하원의장인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의원은 7월 4일까지 2조 달러 인프라 투자법과 법인세 인상 법안 패키지를 통과시키겠다는 입장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