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신한은행 미얀마 현지인 직원 퇴근 중 피격…머리에 총상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금융/증시

    신한은행 미얀마 현지인 직원 퇴근 중 피격…머리에 총상

    뉴스듣기

    현지 여성 근무자 중태 빠진 것으로 전해져

    지난달 31일 오후 신한은행 양곤지점에 근무하는 미얀마 현지 직원이 탑승했던 차량 유리창에 총격 흔적으로 보이는 구멍이 뚫려 있다. 이라와디뉴스 트위터 캡처
    신한은행 미얀마 양곤지점에서 근무하는 현지인 직원이 총격을 받아 치료를 받고 있다.

    1일 신한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오후 5시쯤 미얀마 신한은행 양곤지점의 퇴근용 셔틀 차량에 군경이 실탄 총격을 가해 현지 여성 근무자가 머리에 총상을 입고 병원으로 후송됐다.

    해당 여성은 머리 속에 탄두를 제거하지 못해 현재 생명이 위중한 것으로 전해졌다.

    직원 36명(주재원 3명, 현지직원 33명)이 근무하는 신한은행 양곤지점은 쿠데타 발발 이후 중앙은행의 정상근무 지시에 따라 최소 인력으로만 영업해왔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쿠데타 이후 직원들의 안전을 위해 위기상황 매뉴얼에 따라 최소 인력을 제외한 모든 직원을 재택근무로 전환했다"며 "영업시간도 단축한 상태로 미얀마 진출 기업 업무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피격 후 신한은행은 양곤지점을 임시 폐쇄했고, 모든 직원은 재택근무로 전환했다. 주재원은 단계적인 철수를 검토 중이고, 양곤 지점 거래 고객을 위한 필수 업무는 한국 신한은행에서 지원한다.

    현재 미얀마에는 신한·KB국민·하나은행 등 주요 금융사들이 진출해 있지만 군부 쿠데타 이후 영업을 최소화하고 있는 상태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