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강릉아레나에 '수영장' 조성…올림픽 유산 사후활용 활성화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영동

    강릉아레나에 '수영장' 조성…올림픽 유산 사후활용 활성화

    뉴스듣기

    사업비 85억 원 들여 다음 달 착공
    지하 1~2층에 길이 50m 8레인 규모

    강릉 올림픽파크 전경. 강릉시청 제공
    지난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기간에 피겨와 쇼트트랙 종목 경기장으로 쓰였던 '강릉아레나'에 실내수영장이 조성된다.

    강릉시는 사업비 85억 원을 들여 강릉아레나 지하 1~2층에 길이 50m 규모의 실내수영장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공사는 다음 달 착공해 오는 12월 준공할 예정이다.

    강릉아레나는 동계올림픽 빙상경기의 꽃인 피겨, 쇼트트랙 경기가 열렸던 경기장이다. 수영장은 지하 1~2층에 길이 50m, 8레인 규모의 성인풀(수심 1.4m)을 비롯해 아동풀(수심 0.9m), 수영용품점, 탈의실, 샤워실, 휴게공간 등이 구축된다.

    강릉지역의 공공 수영장은 길이 25m 규모의 강릉수영장(국민체육센터) 밖에 없어 회원 접수가 당일 마감되는 등 시민들이 시설이용에 불편을 겪고 있다. 이에 따라 시민들의 숙원사업인 실내수영장이 완공되면 생존수영 보급은 물론, 수영 인구 저변 확대에도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강릉시 관계자는 "강릉아레나 수영장 조성공사는 동계올림픽 경기장 사후활용을 위한 사업으로 지상층의 행사·공연장과 연계해 강릉아레나를 시민들의 문화·스포츠 복합공간으로 탈바꿈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