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낙연 "박원순 사건 피해자와 가족께 다시 사과드린다"

뉴스듣기


국회/정당

    이낙연 "박원순 사건 피해자와 가족께 다시 사과드린다"

    뉴스듣기

    "인권위 직권조사 결과 무겁게 받아들인다"
    "피해자 일상 회복 위해 나름대로 최선 다하겠다"
    "성범죄 관련 법 개정해서라도 처벌 강화하겠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27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비위 사건과 관련해 "피해자와 가족들께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국가인원위원회가 박 전 시장의 성희롱 등에 관한 직권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인권위의 조사 결과를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 여러분께도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피해자께서 2차 피해 없이 일상에 회복할 수 있도록 저희들 나름대로의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인권위가 서울시와 여성가족부 장관 등에 보낸 제도 개선 권고 역시 존중한다. 관계기관과 협력해 재발방지책을 마련하겠다"며 "성별격차를 조장하는 낡은 제도와 관행을 과감히 뜯어고치고 우리 사회의 여성 억압구조를 해체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성범죄가 다시는 발붙이지 못하도록 권력형 성범죄에 대해 관련 법을 고쳐서라도 처벌을 강화할 것"이라며 관련 입법 추진 의사도 밝혔다.

    아울러 "성평등 문화가 일상이 될 때까지 민주당 전국여성위원회와 교육연수원을 중심으로 성평등 교육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겠다"며 "윤리감찰단과 윤리신고센터, 젠더폭력신고상담센터를 통해 당내 성비위 문제를 더욱 철저히 감시하고 차단하겠다"고 덧붙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