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코로나19 후유증, 피로 43%·탈모 23%"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보건/의료

    "코로나19 후유증, 피로 43%·탈모 23%"

    뉴스듣기

    피로, 호흡곤란, 탈모, 가슴답답함, 두통 순
    젊은층은 피로감, 고령층은 호흡곤란 가장 높아
    고령층·중증 일부는 폐섬유화 확인되기도
    "모든 연령층 완치 뒤 후유증 가능성…방역수칙 지켜야"

    전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1억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된 26일 서울광장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방역당국은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완치된 환자들이 피로감, 운동 시 호흡곤란, 탈모 등 후유증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6일 이같은 내용이 담긴 코로나19 회복 환자 대상 후유증 연구 중간결과를 소개했다.

    이번 연구는 국립중앙의료원이 코로나19로 인해 입원한 환자 40명을 대상으로 검진 및 설문조사를 실시한 것이다.

    조사 결과, 회복환자 대부분은 피로감(43%), 운동 시 호흡곤란(35%), 탈모(23%)의 증상을 보였다. 또 가슴답답함(15%), 두통(10%), 기억력저하(8%), 후각상실(5%), 기침(5%) 등의 후유증을 나타낸 환자들도 있었다.

    후유증은 확진자의 연령에 따라 다르게 나타나는 양상을 보였다. 방대본 권준욱 부본부장은 "만 19~39세 사이에는 피로감이 44%로 가장 많았고, 40~59세 사이에도 피로감이 58%"라며 "그러나 60세 이상의 경우에는 호흡곤란이 58%로 후유증의 증상 중에 가장 많았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또 후유증은 환자의 중증도에 따라 차이가 났다. 권 부본부장은 "경증환자의 후유증은 피로감이 약 50% 나타났고, 중등증환자의 경우 피로감이 50%, 호흡곤란이 약 50%에서 보였다"며 "그러나 중증환자의 경우 호흡곤란이 60%였고, 가래가 있는 경우도 30%였다"고 설명했다.

    특히, 고령층이거나 중증환자 일부에서는 폐섬유화(7명, 18%)가 확인되기도 했다.

    정신과적 후유증으로는 우울감, 외상후 스트레스장애 등이 발견됐는데, 우울감은 시간이 지나며 감소했지만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는 오히려 증가했다.

    권 부본부장은 "이러한 조사 결과는 외국의 조사 결과와도 유사하지만, 특정 병원의 환자군을 대상으로 한 중간 연구 결과로 대표성이 있지는 않다"면서도 "이 연구를 통해서 모든 연령층에서 코로나19 완치 후에 후유증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확인했기 때문에 모든 국민들께서 방역조치 및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