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안철수의 반격…"나를 잘 알지도 못하면서 근거없이 비판"

뉴스듣기


국회/정당

    안철수의 반격…"나를 잘 알지도 못하면서 근거없이 비판"

    뉴스듣기

    안철수, 국민의힘 압박·공세에 반격
    앞서 김종인 "안철수는 자기가 유일 후보인 줄 알아"
    정진석 "간만 본다", 이준석 "안잘알은 다 부정적"
    안 "단일화할 것…누가 단일후보인지는 2차 문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윤창원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4일 "저와 정치를 함께 하지도 않았고, 잘 알지 못하는 분들까지 나서서 저에 대한 근거 없는 비판을 한다"며 최근 자신을 향해 거세지고 있는 국민의힘측의 공세에 반격하고 나섰다.

    안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차분하게 진행돼야 할 단일화 논의가 전체 야권 지지층의 바람과는 반대로 가려 한다"며 "안타깝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최근 안 대표를 향해 입당을 압박하며 단일화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강한 언사가 나오기도 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 12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안 대표는) 자기를 단일 후보로 만들어주지도 않았는데 스스로 단일 후보라고 얘기한다"며 "그 양반은 정신적으로 자기가 유일한 야당 단일후보로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정진석 공천관리위원장도 "단일화를 어떤 방식으로 하겠다는 얘기는 여태껏 하지 않는다, 계속 간만 본다"고 비판했고 이준석 전 최고위원도 "안잘알, 안철수를 잘 아는 사람들은 전부 다 (안 대표에게) 부정적이다"라며 비판에 가세했다.

    박종민 기자

     

    이에 안 대표는 "그분들이 어떤 말을 하든 개의치 않는다"며 "문재인 정권 하수인인 드루킹의 8800만 건 댓글 공격에도 굴하지 않았던 제가, 그 정도의 비판을 웃어넘기지 못할 이유가 없다"고 맞섰다.

    이날도 안 대표는 구체적인 단일화 방식은 내놓지 않았지만, 단일화는 꼭 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는 "누가 단일후보가 되는지는 2차적 문제이지 단일화를 이루는 것 자체가 중요하다"며 "단일후보 결정은 서울시민들이 하면 된다"고 말했다.

    안 대표의 측근으로 꼽히는 국민의당 이태규 사무총장도 이날 직접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은 근거 없는 비방과 상대를 무시하는 일방적 요구를 중단하라"며 "제1야당은 왜 모든 게 자기들 중심인가, 네거티브는 여당을 이롭게 하는 엑스맨"이라고 비판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