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사상 초유 '코로나 수능'…'자가격리' 수험생 곳곳 혼란

뉴스듣기


사건/사고

    사상 초유 '코로나 수능'…'자가격리' 수험생 곳곳 혼란

    • 2020-12-03 09:55
    뉴스듣기

    3일 오전 2021학년도 수능 치러져
    자가격리 수험생, 자가용 이용해 시험장까지 이동해야…응원전은 없었다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동성고등학교 시험장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마련된 별도 시험실 앞이 통제돼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자가격리 수험생 아닌가요?"

    "…."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치러진 3일 자가격리 수험생 시험장인 서울 용산구 오산고등학교. 오전 7시 40분쯤 한 수험생이 교문으로 걸어왔다. 자가격리 수험생은 자가용이나 119, 지자체 차량 등을 타고 시험장까지 이동해야 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은 가운데 치러진 사상 초유의 '코로나 수능'날, 곳곳에서는 혼란이 빚어졌다. 이날 오산고에서 시험을 보는 수험생 6명 가운데 2명은 택시나 자차를 타고 학교 밖에서 내린 뒤 걸어서 시험장으로 향했다.

    이 학교 정문에서 시험장 건물 입구까지는 도보로 7분 가량이 걸린다. 학교 관계자는 "출입 명부에 이름을 적고 일단 들여보내는 수밖에는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나머지 수험생들은 자가용이나 119 구급차량을 타고 시험장까지 왔다.

    자가격리 수칙 위반이라는 지적이 나올 수 있는 대목이지만, 교육부 측은 "불특정 다수와의 접촉을 피했다면 위반으로 볼 수 없다"는 의견을 내놨다.

    한편 이날 학교 앞은 평소와 달리 한산했다. 응원을 온 가족, 친구 등 시민들의 모습은 찾아볼 수 없었다. 수년째 학교 경비원으로 일하고 있는 A씨는 "응원전이 없이 썰렁한 모습은 처음 본다"고 했다.

    같은 날 오전 6시 30분 수능 시험장인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 앞 역시 휑했다. 늦춰진 수능 만큼 추워진 날씨에 수험생들은 패딩에 목도리, 마스크로 무장했다.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3일 서울 서초구 서초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고사장으로 향하고 있다.(사진=이한형 기자)

     

    교사나 이웃들이 교문 앞에서 합격 떡이나 따뜻한 음료를 나눠주던 풍경도 보이지 않았다. 학부모들은 대체로 교문 앞까지만 수험생 자녀를 데려다 주고는 발길을 돌렸다.

    사상 초유의 '코로나 수능'을 치르게 된 수험생들은 남다른 각오를 다졌다. 재수생 이모(19)군은 "코로나19가 심해졌을 때 학원을 몇 번 쉬어서 컨디션이나 공부 패턴을 관리하기 힘든 점이 있었다. 다들 똑같이 힘들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재수생 안모(19)군은 "빨리 탈출하고 싶었는데 (시험이 미뤄져서) 짜증났다"며 "학원에서는 다들 방역수칙을 잘 지키는 분위기였다"고 했다.

    고3 김모(18)군은 "공부할 시간이 더 늘었다고 긍정적으로 생각했다"며 "끝나면 집가서 잠부터 자고 싶다"고 했다. 재수생 김모(19)군의 어머니 B씨는 "작년과 비교해 보면 코로나도 겹쳐 아이가 정신적, 육체적으로 많이 힘들어했다"며 "해줄 수 있는 것이라고는 건강한 음식과 따뜻한 말 한 마디뿐인 게 미안하다"고 했다.

    2021학년도 수능은 오전 8시 40분 전국 86개 시험지구, 1383개 시험장에서 시작됐다. 올해 수능 지원자는 49만 3433명으로 집계됐다.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열린 3일 오전 서울 용산구 용산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시험준비를 하고 있다.(사진=사진공동취재단)

     

    코로나19 확진 응시자를 위한 병원, 생활치료센터는 29곳, 자가격리 응시자를 위한 별도 시험장은 113곳이다. 교육부는 지난 1일 기준 응시자 중 확진자는 37명, 자가격리자는 430명이라고 밝혔다.

    이날 수능은 1교시 국어영역이 오전 8시 40분부터 10시까지, 2교시 수학 영역이 오전 10시 30분부터 낮 12시 10분까지 진행된다. 이어 3교시 영어 영역이 오후 1시 10분부터 2시 20분까지, 4교시 한국사와 사회·과학·직업탐구 영역이 오후 2시 50분부터 4시 32분까지 시행된다. 마지막 5교시 제2외국어/한문 영역은 오후 5시부터 오후 5시 40분까지 순차적으로 치러진다.

    중증시각장애 등 편의를 제공받는 수험생은 모두 631명이다. 이들까지 모두 시험을 마치면 이날 수능은 오후 8시 20분 종료될 예정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