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나라 곳간 걱정에도…실세들은 지역구 예산 쓸어갔다

    최대 규모인 558조 원 슈퍼 예산 국회 통과
    3.5조원 국채발행으로 충당하고
    내년 국가채무 956조 원 예상되지만
    주호영 원내대표, 정성호 예결위원장 등 실세 지역구 예산 증액·확보

    지난 2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2021년도 예산안이 통과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국회가 2일 본회의에서 558조 원에 달하는 역대 최대 규모의 내년도 예산을 의결한 가운데 3조 5천억원은 국채 발행으로 충당해야 함에도 여야 실세 의원들은 자신들의 지역구 예산을 대거 확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야는 전날 일부 의원들의 반대에도 약 558조 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을 통과시켰다.

    역대 최대 규모 예산이며 약 3조 5000억 원 규모의 국채가 발행될 예정이다. 국회가 추산한 2021년 예상 국가채무는 956조 원에 달한다.

    이러한 와중에도 여야 핵심 의원들은 지역구 예산을 상당수 유치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와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 (사진=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의 지역구 대구 수성구 갑의 '매호 1지구 재해위험지역 정비 사업'은 기존 정부안보다 11억 4200만 원이 늘어난 총 24억 1900만 원의 예산을 유치했다. 대구 수성구에 위치한 대덕산에는 '생각을 담는 길' 조성 명목으로 10억 원이 새로 배정됐다.

    같은당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의 지역구인 경기 동두천·연천도 사업 예산이 크게 늘었다. 동두천-연천 전철화 사업은 기존보다 22억 원 증가한 482억 원이 배정됐고 동두천국가산업단지 진입 도로에도 정부안 보다 30억 원이 늘어난 70억 8400만 원이 배정된다.

    예산을 주무르는 국회 예결위 핵심 의원들도 지역구 예산을 알뜰히 챙겼다. 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정성호 의원의 지역구인 경기 양주시는 '장흥-광적 국지도 건설'에 총 57억 원을 배정 받았다. 기존 정부안보다 6억 원이 늘어난 금액이다.

    정성호 위원장이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또 양주시는 내행 하수관 예산 3억 5000만 원, 숲길 체험 프로그램 조성 예산 10억 원도 새롭게 배정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예결위 간사인 추경호 의원의 지역구 대구 달성군도 예산이 대폭 늘어났다. 노후 산업단지 개발 명목으로 달성1차산업단지에는 정부안 98억 원보다 10억 원이 늘어난 108억 원이 배정됐다. 달성1차산업단지는 이외에도 3억 원의 새로운 예산도 유치했다.

    국립대구과학관 운영비도 기존 283억 4100만 원에서 285억 4100만 원으로 확대됐고 한실마을 공영주차장 설치를 위한 예산도 6억 3000만 원에서 6억 원이 추가된 12억 원이 배정됐다.

    이 시각 주요뉴스


    실시간 랭킹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