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차렷·종례·납득·지시…학교에 남은 일제 잔재물

뉴스듣기


대전

    차렷·종례·납득·지시…학교에 남은 일제 잔재물

    뉴스듣기

    대전·세종·충남교육청, 학교 내 일제 잔재 조사 및 청산 현황은
    정청래 "일제 청산, 일본식 용어도 걷어내야"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19일 오후 충남대에서 열린 대전·세종·충남교육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일선 학교에 남은 일제 식민잔재 상징물에 대해 설명하는 장면(사진=정청래 의원 설명자료 캡처)

     

    대전과 세종, 충남지역 학교에 남은 일제 잔재 걷어내기가 화두로 떠올랐다.

    19일 오후 충남대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의 대전·세종·충남교육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교육청별 일제 식민잔재에 대한 조사 및 청산 현황에 대한 의원 질의가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은 학교 내 일제 잔재 조사보고서를 낸 광주·전남교육청 사례를 들어, 대전·세종·충남의 추진 상황을 물었다.

    이에 대해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은 "관련 연구를 진행하고 분석 결과의 타당성 및 청산·교체 방안에 대해 전문가들과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하며 "또 친일행적이 확인된 교가 사용 현황을 조사해 파악된 2개교에 대해 교체 절차를 안내한 상태"라고 밝혔다.

    충남에서는 일본인 교장의 사진을 떼어내고 교가와 일제 잔재로 꼽히는 조경수인 '가이즈카 향나무'의 교체와 함께, 일상 속 용어 변경에도 착수했다.

    김지철 충남도교육감은 "'지시', '시달', '하달', '납득'에 이르기까지 행정에 남아있는 일본식 용어들을 걷어내는 작업을 하고 있으며, 백서를 만들어 학교현장에 안내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사진=연합뉴스)

     

    최교진 세종시교육감은 "신설 학교가 많은 상황이지만 세밀하게 확인해보겠다"고 답했다.

    차렷, 경례, 조회와 종례, 훈화말씀 등 우리에게 익숙한 이 모든 것들이 일제 잔재. 교가와 학교 상징물뿐만 아니라 교내에서 쓰는 각종 용어와 문화에도 일제 잔재가 깊숙이 박혀있는 실정이다.

    정청래 의원은 이렇게 학교 곳곳에 일제 잔재가 남아있지만 각 교육청의 청산 작업의 속도가 상대적으로 더딘 점을 지적했다.

    또 경북교육청이 만들어 운영 중인 '국내·외 독립운동길 순례단' 등을 소개하며, 역사 교육의 강화 역시 강조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