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전 동구, 산내 학살 자료 확보 '주력'…영국 셰필드大와 협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전

    대전 동구, 산내 학살 자료 확보 '주력'…영국 셰필드大와 협의

    뉴스듣기

    산내 평화공원에 학살 첫 보도 앨런 위닝턴 기자 자료 장기 임대 전시 등 논의

    (사진=대전 동구청 제공)
    대전 동구(구청장 황인호)가 한국전쟁 당시 발생한 민간인 학살 관련 자료 확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중구는 지난 11일 영국 셰필드 대학교와 영상회의를 열고 산내 학살 사건을 세계 첫 보도한 앨런 위닝턴 기자의 자료 공유를 협의했다.

    동구 측에서는 황인호 청장과 데이빗 밀러 동구 국제협력보좌관이 셰필드 대학 측에서는 엘리 레이놀즈 부도서관장과 크리스 로프터스 위닝턴 기록 보관 담당자 등이 영상 회의에 참여했다.

    동구는 이 날 회의에서 산내 평화공원의 건립 의미와 향후 계획을 설명한 뒤 ▲전시회 개최에 따른 위닝턴 서고 자료 제공 ▲위닝턴 기자 자료(물품, 사진 등) 장기 임대 ▲상호 발전을 위한 파트너십 구축에 대해 논의했다.

    또 이 날 자리에서는 (사)한국영상위원회 지원을 받아 산내를 주제로 제작 중인 장편 다큐 '무저갱' 촬영도 함께 진행됐다.

    황인호 청장은 "세필드 대학교와 위닝턴 기자 자료 제공 협의를 통해 산내 평화공원에 조성될 전시관을 내실있게 조성하고자 화상 회의를 개최했다"며 "다양한 노력을 통해 산내평화공원을 화해와 상생의 공간으로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산내 학살사건은 한국전쟁 당시 대전형무소에 수감되어 있던 보도연맹원과 제주 4·3 연루자 등 민간인 1800명~7000명 가량이 한국군경에 의해 학살된 사건으로 정부는 오는 2024년까지 402억 원을 들여 산내 일원에 10만㎡ 규모의 평화공원을 조성 중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