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초1 신종플루, 중1 메르스, 고3 코로나…눈물의 02년생"

뉴스듣기


사회 일반

    "초1 신종플루, 중1 메르스, 고3 코로나…눈물의 02년생"

    뉴스듣기

    매일 등교해 마스크 쓰고 수업
    생기부 부실…n수생과 경쟁 걱정
    경제력에 따라 학력 격차 벌어져
    대학가면 마스크 벗고 놀고싶어요

    ■ 방송 :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FM 98.1 (07:20~09:00)
    ■ 진행 : 김현정 앵커
    ■ 대담 : 2002년생 고3 학생

    요즘 우리는 코로나 때문에 정상적인 생활이 안 되고 있죠. 학생들은 학교를 못 간 지 오래 됐고 직장인들은 재택근무를 수시로 합니다. 그런데 수능시험을 90일 앞둔 고3들은 이런 상황 속에서도 입시 일정을 모두 소화해야 합니다. 수도권에서는 고강도 거리두기가 시행되고 있죠. 그래서 어린이집부터 고등학교 2학년생까지는 등교를 안 합니다마는 이런 상황 속에서도 고3만은 유일하게 등교하고 있습니다.

    그냥 등교만 하는 게 아니고요. 수업도 해야 하고 모의고사도 치러야 하고 면담도 해야 하고 입시 서류 준비도 꼼꼼히 해야 한답니다. 아니, 고3들이라고 왜 안 불안하겠습니까? 당연히 불안하죠. 그런데 어쩌겠습니까? 그야말로 살얼음판 고3 생활을 하고 있는 한 학생의 얘기를 직접 듣고 우리가 해답을 줄 수는 없더라도 이들의 하소연을 들어주기만 하는 것으로도 위로가 될 것 같습니다. 한번 만나보죠. 익명으로 연결합니다. 고3 학생 안녕하세요.

    ◆ 고3> 안녕하세요.

    ◇ 김현정> 고3들은 그러니까 서울이든 인천이건 제주건 할 것 없이 다 등교를 하는 거죠?

    ◆ 고3> 네. 저희 학교 고3들은 모두 등교하고 기숙사 생활도 하고 있고, 다른 학교도 다 등교하고 있어요.

    ◇ 김현정> 매일 등교고. 심지어 기숙사에서 24시간을 같이 보내기까지 하는 거예요?

    ◆ 고3> 네.

    ◇ 김현정> 고3들 요즘 학교 가면 뭐하는 겁니까?

    ◆ 고3> 요즘 계속 수시 원서 쓰고 있거든요. 선생님이랑 상담 계속 하면서 자소서도 쓰고 그러고 있어요.

    2021학년도 수능 6월 모의평가가 치러진 지난 6월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고등학교에서 고3 수험생들이 시험을 치르고 있다. 이한형기자

     



    ◇ 김현정> 마스크 끼고 면담하고 수업하고 기숙사 생활까지, 24시간이 쉽지 않을 텐데요.

    ◆ 고3> 네, 그래서 천식 같은 게 있는 친구들 굉장히 힘들어하고 사실 다들 정말 답답해하고 있어요.

    ◇ 김현정> 사실 코로나 바이러스가 고3이니까 딱하다, 좀 봐주자, 이런 거 아니잖아요. 누구나 걸릴 수 있는 건데 좀 불안해들하죠?

    ◆ 고3> 네, 친구들 다 학교에 나와서 계속 등교를 해야 되는 거에 불안함을 느끼고 있는데, 그렇다고 해서 중요한 시기에 학교를 안 나오는 것도 그렇고.

    ◇ 김현정> 안 갈 수도 없고.

    ◆ 고3> 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 하는 상황이에요.

    ◇ 김현정> 우리 인터뷰하는 학생뿐만 아니라 다른 고3 학생들도 다 비슷한 처지를 호소하고 있다면서요. 제일 힘들어하는 건 뭐예요?

    ◆ 고3> 고3은 코로나로 3학년 생기부(학교생활기록부)가 부실한데 N수생들은 생기비가 가득 채워져 있다 보니까 지금 고3들이 N수생들이랑 동등한 경쟁할 수 있을까 걱정이 되고요. 생기부를 제출하는 비교과 시험으로 치르는 학생들의 경우에는 되게 힘든 부분이죠.

    ◇ 김현정> 이런 부분에 있어서 현재 고3들, 재학생들은 확실히 불리하다 이런 말씀.

    ◆ 고3> 네.

    ◇ 김현정> 그런데 교육부와 대학교육협의회 쪽에서 이번 고3들에 대해서는 혜택을 준다고, 배려한다고 하지 않았나요?

    ◆ 고3> 구체적으로 말하는 게 없어서 저희 입장에서는 당황스럽고 나중에 합격을 했을 때 혹은 불합격을 했을 때 정말 고3들에게 그런 혜택이 주어졌는지 알 수 있는 방법이 없으니까 답답해요.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원서접수가 시작된 지난 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남부교육지원청에서 수험생들이 원서 접수를 하고 있다. 이번 수능 원서접수는 3일부터 18일까지 오전9시부터 오후5시까지다. 토요일과 공휴일 제외. 박종민기자

     



    ◇ 김현정> 결과 나오고 나서 채점 과정이 투명하게 공개되는 게 아니니까 도대체 이게 뭐 때문에 그렇게 됐는지 알 수도 없는 상황이니까.

    ◆ 고3> 네.

    ◇ 김현정> 게다가 아주 근본적인 문제입니다마는 수업이 온라인상으로 이루어졌기 때문에 충실히 이루어지지 않은 부분들. 이 부분을 놓고는 뭐라고들 얘기해요? 일각에서는 어차피 고3 때는 학교에서 수업 많이 안 한다 그러니 큰 문제 없다라고들 얘기들도 하는데 실제로는 어떻게들 생각해요?

    ◆ 고3> 아무래도 온라인 클래스가 정해진 수업시간을 다 지켜서 한 게 아니기 때문에 예를 들면 45분이면 20분짜리 동영상을 본다든가 이런 식으로 대체되었기 때문에 그 남는 시간에 경제력이 되는 친구들은 사교육을 받을 거고, 그러다 보니까 그런 격차가 걱정이 되죠.

    ◇ 김현정> 우리 인터뷰하는 학생의 경우는 어땠어요? 사교육으로 보충 받았어요?

    ◆ 고3> 공부할 때 지원을 해 줄 정도로 경제력이 충분하지 않거든요. 그래서 독서실이나 스터디카페 같은 곳도 이용하지도 못했고 그러다 보니까 경제력이 되는 친구들은 조용한 환경에서 케어를 받으면서 공부할 수 있을 텐데 하는 생각이 들어서 좀 씁쓸했고 인터넷 강의도 대부분의 고3은 EBS보다 사설 강의를 많이 듣거든요.

    ◇ 김현정> 사설 강의라면 온라인 학원들.

    ◆ 고3> 네. 사설 강의 비용도 만만치 않으니까 결제하는 것도 부담이 되고.

    ◇ 김현정> 그러면 정상적인 학교 수업이 됐었으면 그런 부분들은 보충이 됐었을 거라고 보는 거예요?

    ◆ 고3> 아무래도 학교에 있는 시간 동안은 사교육을 받거나 할 수는 없으니까. 심리적으로라도 노력하면 할 수 있다, 이런 생각을 할 수 있었는데 집에 있는 시간이 너무 길어지니까 사교육 할 시간도 늘어나고 그러다 보니까 격차가 더 벌어지겠다라는 생각이 들어요.

    ◇ 김현정> 학교에서 똑같이 12시간을 있었으면 그 나머지 시간, 돈으로 케어 받는 시간이 그나마 좀 줄었을 텐데 지금은 집에서 해야 하는 시간이 너무나 많아졌기 때문에 격차가 더 커지지 않았을까 하는 그런 불안함.

    ◆ 고3> 네.

    ◇ 김현정> 부모님들도 속은 얼마나 타실까 싶네요.

    ◆ 고3> 저희 부모님은 지원을 해 주겠다 하시지만 경제력을 알다 보니까 공부를 하면서도 죄송하고 그냥 그래요.

    ◇ 김현정> 효녀네. (웃음) 참 마음이 아픕니다. 이게 고3들뿐만 아니라 지금 학생들 사이의 학력 격차 문제가 심각해요. 학교에서 정상적인 수업을 못 받는 상황에서 사교육을 충분히 받는 학생과 형편상 그렇지 못한 학생들 사이의 격차가 벌어지고 있는 문제, 이거 심각한데 고3은 오죽하겠습니까? 하지만 학생 힘내시고요.

    ◆ 고3> 네.

    ◇ 김현정> 인터뷰 아주 똑소리 나게 하는 거 보니까 잘 될 거예요.

    ◆ 고3> 감사합니다.

     



    ◇ 김현정> 오늘 고3들 대표해서 뉴스쇼 출연하신 거니까 듣고 계신 우리 국민들께 이 말씀은 꼭 하고 싶다 있으면 하세요.

    ◆ 고3> 저희가 초등학교 1학년 때 신종플루 때문에 힘들어했고 그다음에 또 메르스가 있었고 그리고 6학년 때는 세월호로 수학여행도 가지 못하는 상황이었거든요.

    ◇ 김현정> 그때가 그때군요.

    ◆ 고3> 그래서 그냥 친구들끼리 우스갯소리로 우리 저주받았다, 그런 식으로 말하곤 해요.

    ◇ 김현정> 저주받은 02년생이다, 이런 얘기?

    ◆ 고3> 네.

    ◇ 김현정> 아이고. 지금 씁쓸하게 웃으면서 얘기합니다마는 당사자들은 얼마나 허탈하겠어요. 그런데 학생.

    ◆ 고3> 네.

    ◇ 김현정> 비운 겪을 건 다 겪었으니까, 이제부터는 좋은 일만 있을 거예요. 대학 가면 뭘 제일 먼저 해 보고 싶으세요?

    ◆ 고3> 친구들끼리 대학 가면 이것도 하고 싶고 저것도 하고 싶고 여러 가지를 말하거든요. 그런데 그중에 가장 원하는 건 정말 마스크 벗고 친구들이랑 놀고 밥 먹고 자유롭게 돌아다니고 그런 것들인 것 같아요.

    ◇ 김현정> 마스크 벗고 캠퍼스 걷고 싶다.

    ◆ 고3> 네.

    ◇ 김현정> 정말 소박한 소원인데 그 소원이 꼭 이루어지길 바라면서 힘내세요.

    ◆ 고3> 네, 감사합니다.

    ◇ 김현정> 고맙습니다. 고3 학생 한 명의 하소연을 오늘 직접 들어봤습니다. 고3들과 고3 학부모들로부터 제보 전화가 참 많이 왔어요. 우리가 뾰족한 해답을 줄 수는 없지만 이들의 힘든 상황들 힘든 상황들, 하소연을 듣기만 하는 것으로도 위로가 될 것 같습니다. 옆에 고3, 수험생 있으면 많이 응원해 주시고요. 고3 학생 익명으로 만나봤습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