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文정부 배신감" 이재명…대권 의식 '노선 경쟁' 시작됐나

뉴스듣기


국회/정당

    "文정부 배신감" 이재명…대권 의식 '노선 경쟁' 시작됐나

    뉴스듣기

    당정청 선별 지급 강한 톤으로 비판…친문 당원들 반발 확산
    이낙연 대표와 선명성 경쟁 양상
    "강성 친문에 불만 가진 민주당 지지자 끌어들이기 전략" 분석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만나 대화하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문재인 정부·더불어민주당에 대한 원망과 배신감이 불길처럼 퍼져가는 것이 뚜렷이 보인다"

    2차 재난지원금 선별 지급을 결정된 지난 6일 이재명 경기지사는 정부와 민주당을 향해 평소보다 더 날선 단어로 공격에 나섰다.

    당 안팎에선 "친문 당원들의 반발에도 확실히 자신의 노선을 드러내며 치고 나간다"는 평가가 나온다.

    ◇사실상 노선 경쟁…"앞으로도 3·4차 재난지원금 필요성 말할 것"

    이 지사는 일찌감치 기본소득과 관련한 이슈를 선점해 왔다. 지난 4월엔 1인당 10만원씩 지급하는 경기도형 재난 기본소득을 발표했고, 5월엔 1차 재난지원금 전국민 지급을 주장했다.

    이 지사의 이같은 행보를 두고 이낙연 대표 측에서도 "기본소득을 일종의 자신의 트레이드마크로 삼은 것"이라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외견상 정책에 대한 자기소신을 밝힌 것처럼 보이지만 실상 대권 경쟁자인 이 대표와 각을 세운 거라는 데엔 이견이 없는 셈이다. 조사마다 차이는 있지만 선별 지급과 보편 지급에 대한 여론이 엇비슷한 상황에서 굳이 당 지도부와 각을 세운 것은 이 지사가 자신의 노선을 확실히 드러냈다는 얘기도 된다.

    이 지사와 가까운 한 의원은 "이 지사는 3·4차 재난지원금도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만큼 앞으로도 계속 메시지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연설하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이에 대해 용인대 최창렬 정치학과 교수는 "친문의 강고함에 불만을 가진 민주당 지지자들을 끌어들이려는 전략"이라고 평가했다. 이 지사가 소신 발언을 계속하는 이유는 이미 친문 당원들과 대선까지 같이 가기 어렵다고 판단한 결과라는 것이다.

    다만 본격적인 노선 경쟁이 시작된 건 아니라고 보는 시각이 우세하다. 내년 4월 서울시장·부산시장 보궐선거 등을 거치며 대선 레이스가 윤곽을 드러내야 노선 경쟁이 두드러질 거라는 설명이다.

    이 지사에 대한 친문 당원의 적개심도 여전하다.

    이번에도 당원 게시판에 이 지사의 제명을 요구하는 글들이 잇따랐다. 이 지사는 반발 움직임이 거세지자 "정부의 일원이자 당의 당원으로서 최종 결정에 성실히 따를 것"이라며 치고 빠지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앞서 이 지사는 '보궐선거 무공천'을 주장했을 때에도 친문 당원들의 비판이 나오자 거둬들인 바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친문도 분화? "이재명 같은 후보는 여러 명 있었다" vs "분위기 달라져"

    친문 당원들의 반발이 여전한 가운데 소위 친문 의원 간 기류도 조금씩 달라지는 모양새다.

    이 지사와 가까운 의원들은 "지금 이 지사가 옛날처럼 친문과 관계가 안 좋은 건 아니다"라며 "친문 의원들 사이에서도 예전처럼 이 지사를 비토하는 분위기는 없다. 친문 내 특정 계층이 안티 성향을 강하게 보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친문이 분화하고 표면적으로 당내 계파색이 옅어졌다는 것이다. 일례로 지난 민주당 당대표·원내대표 선거에서 친문의 조직적 움직임이 크게 없었고, 이 대표에 대한 친문의 지지도 유보적이라는 설명이다. 특히 초선의원들의 경우 이전과는 제각각 독자적인 움직임을 보인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에 대해 한 민주당 초선 의원은 "초선이 원내에 많이 들어오면서 친문 영향력이 이전보다 약해졌다"며 "언론에 좋지 않은 모습으로 비쳐질 수 있으니 외부적으로 말을 하지 않을 뿐 친문 의원들이라고 해서 이 지사의 재난지원금 노선에 공감하지 않는 게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82회국회(정기회) 제2차 본회의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일각에선 이 대표가 6개월이라는 짧은 임기동안 재보궐 선거는 물론 코로나19 국난 극복, 의정 협의 등 굵직한 난제들을 잘 풀어내고 대선 후보까지 사실상 낙점받을 거라는 전망에 대해선 회의적인 시각도 있는 게 사실이다.

    전대 당시 친문 핵심 관계자들 일부가 차기 대선 후보를 염두에 두고 이 대표를 지원하지 않았다는 말도 무성했다. 청와대 출신 의원들은 이를 불식하고자 오히려 물밑에서 이 대표를 물심양면으로 지원했다는 후문이다.

    이 대표가 원조 친노 출신이 아닌 데 대한 스트레스가 당 안팎에 퍼져있고, 이를 이 지사가 역으로 이용하는 게 아니냐는 말이 나오는 것도 이같은 배경에서다.

    다만, 집권여당의 대표와 경기도지사의 위치는 다르다고 보는 시각도 여전히 강하다.

    지금같은 상황에서 여당 대표는 통합의 리더십을 보여야지 일일이 반론에 대응할 수는 없다는 것이다.

    이 대표와 가까운 의원은 "예전에도 대권 주자로 언급되는 '유력한 분들'은 여러 명 있었지만 나중에 보면 상황이 달라져 있었다"라며 "이 대표가 이 지사나 대선 레이스만 의식할 순 없다"고 평가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