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형제 택배기사 코뼈 부러뜨린 입주민 '갑질 폭행'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인

    스페셜 노컷특종

    [단독]형제 택배기사 코뼈 부러뜨린 입주민 '갑질 폭행'

    뉴스듣기

    용인 아파트 입주민, 택배기사 형제 무차별 폭행으로 중상 입혀
    택배 나르다 잠시 마스크 벗은 것 문제 삼아
    택배기사 동생은 '대학 등록금' 마련 위해 택배 배송 업무 시작

    지난 7일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의 한 아파트에서 A씨 형제를 폭행하는 C씨의 모습. (사진=제보자 제공)
    아파트 경비원이 입주민의 폭행과 폭언에 시달려 극단적 선택을 한 가운데 경기도 용인에서도 입주민이 택배기사를 폭행해 중상을 입히는 사건이 발생했다.

    21일 CBS노컷뉴스 취재 결과에 따르면 지난 7일 오전 9시쯤 용인시 수지구의 한 아파트에서 택배기사 A(30)씨와 함께 일하던 친동생 B(22)씨가 입주민 C씨에게 폭행당했다.

    당시 A씨는 무거운 짐들을 옮기느라 숨이 가파져 잠시 마스크를 벗고 있는 상태였다. 이를 본 입주민 C씨는 두 사람에게 "마스크를 똑바로 쓰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당시 C씨 역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계속해 항의하던 C씨는 갑자기 택배를 들고 아파트로 들어가려던 두 사람를 향해 주먹을 휘둘렀고, A씨 형제는 아무런 대응도 하지 못하고 폭행당했다.

    폭행 이후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동생 B씨. (사진=제보자 제공)
    6분여 간 이어진 C씨의 폭행에 A씨는 갈비뼈에 금이 가고 눈 부위를 심하게 맞아 홍채염으로 인한 시력 저하 판정을 받았다. 동생 B씨는 팔꿈치 파열, 콧뼈 골절 등의 부상으로 2시간의 수술을 받는 등 중상을 입었다.

    C씨는 지난 4월부터 A씨가 해당 아파트에 올 때마다 "너 아직도 이렇게 사냐"는 등의 폭언을 일삼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 "근무하는 택배업체에 허위로 민원을 제기하기도 했다"고 A씨는 주장했다.

    동생 B씨는 군 제대 이후 등록금 마련을 위해 형과 함께 택배 배송 업무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일이 많다보니 친동생과 같이 일을 하게 됐는데, 이런 일이 발생했다"며 "해당 아파트를 담당한 지 5년이 지났는데, 이 남성 때문에 너무나 힘들었다"고 말했다.

    용인서부경찰서는 C씨를 폭행 혐의로 입건하고 정확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