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두관 "윤미향 기부금 의혹, '위안부의 소멸' 노리는 것"

뉴스듣기


국회/정당

    김두관 "윤미향 기부금 의혹, '위안부의 소멸' 노리는 것"

    뉴스듣기

    '정의연·윤 당선인 의혹 폭로는 보수 진영 공격' 판단
    김 의원 "이용수 할머니 심경 변화에 관심 가져야"
    윤 당선인 "겁나지 않아…숙명으로 알고 맞서겠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최근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더불어시민당 윤미향 당선인(전 정의연 대표)을 두고 불거진 각종 논란에 대해 "정의연과 윤 당선인께 따뜻한 연대를 보낸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30년 동안 온갖 수모와 피눈물 속에서도 일본의 사죄와 배상을 받아내고, 여성의 인권이 보장되는 평화로운 세상을 만드는 일을 단 한 순간도 포기하지 않았듯이, 이번 난관도 잘 극복하고 본인의 다짐처럼 '죽은 자들의 몫까지 함께 해내는 운동'을 꿋꿋하게 해낼 수 있기를 응원한다"고 했다.

    정의연과 윤 당선인의 회계부정 의혹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기자회견에서 정의연의 기부금이 피해자에게 쓰이지 않았다고 밝히면서 시작됐다. 이는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를 둘러싼 진실공방과, 윤 당선인의 자녀 유학 자금 논란으로까지 번진 상황이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이용수 할머니의 심경에 어떤 변화가 있었는지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면서 "수십 년 함께했던 수요시위라는 시간과 공간까지 부정하게 된 할머니의 절망을 들여다봐야한다. 기나긴 투쟁에도 여전히 답이 없는 일본, 그래서 죽을 때까지 해결되지 않을 것 같은 좌절의 깊이를 이해하는 일이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기부금은 합법적으로 사용됐으며, 자녀 유학 자금은 장학금과 남편의 배상금으로 마련했다는 윤 당선인의 입장도 보도해야 한다"면서 "위안부의 역사적 진실을 찾는 기나긴 여정에 인생을 바친 윤 당선인마저 공금횡령범으로 조작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 의원은 연일 이어지는 정의연과 윤 당선인에 대한 의혹 폭로를 '보수진영의 공격'으로 판단했다.

    그는 "다수가 숨죽여 침묵할 때 일본 제국주의의 성노예 범죄를 세계에 알리는데 평생을 바친 한 사람의 인생과 역사적 성과를 누더기로 만들고 있다"면서 "2015년 박근혜 정권이 맺은 굴욕적인 한·일 위안부 합의를 문재인 정부가 파기하지 못하게 하려는 의도가 아닌가 하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 '기부금의 진실'이 아니라 '위안부의 소멸'을 노리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더 이상 침묵할 수 없다. 더 이상 죽일 수 없다. 오늘 침묵한다면 보수 망나니의 칼춤은 바로 얼마 지나지 않아 우리의 목덜미를 겨누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당선인 역시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겁나지 않는다. 친일이 청산되지 못한 나라에서 개인의 삶을 뒤로 하고, 정의 여성 평화 인권의 가시밭길로 들어선 사람이 겪어야 할 숙명으로 알고 당당히 맞서겠다"며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정의연과 저에 대한 공격은 30년간 계속된 세계적인 인귄운동의 역사적 성과를 깔아뭉개고, 21대 국회에서 더욱 힘차게 전개될 위안부 진상규명과 사죄와 배상 요구에 평화인권운동에 찬물을 끼얹으려는 보수언론과 미래통합당이 만든 모략극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면서 의혹을 일체 부인했다.
    (사진=더불어시민당 윤미향 당선인 페이스북 캡처)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