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본질왜곡" "진상조사"…'위안부' 10억엔 정치권 공방

뉴스듣기


국회/정당

    "본질왜곡" "진상조사"…'위안부' 10억엔 정치권 공방

    뉴스듣기

    윤미향 당선자 둘러싼 與野 논평

    더불어시민당 윤미향 당선인(왼쪽), 이용수 할머니(사진=연합뉴스)

     

    박근혜 정부 시절 일본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건네려 한 위로금 명목의 돈을 관련 시민단체가 막았다는 주장을 두고 정치권이 공방을 벌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위성 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은 11일 제윤경 대변인 명의 논평에서 "계속되는 왜곡보도에 심히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민당 윤미향 당선인이 정의기억연대 이사장(한국정신대문제 대책협의회 대표) 시절 피해 할머니들에게 돈을 받지 말라고 종용했다는 내용의 중앙일보 의혹보도를 전면 반박했다.

    제 대변인은 "정대협은 일방적으로 밀실 추진된 2015년 위안부 합의의 사실을 할머니들께 설명했다"면서 "이 과정에서 할머니들의 위로금 수령 의사를 최대한 존중했다"고 했다.

    이어 "윤 당선인은 위로금 수령에 대해 할머니들 개인의 잘못이 아니라 굴욕적 합의를 받아들이고 위로금 수령을 받을 수밖에 없도록 만든 박근혜 정부의 문제임을 수요집회를 통해 끊임없이 주장했다"고 강조했다.

    또 "졸속, 굴욕적 합의였던 만큼 관계자들의 진술이 엇갈리고 일부 문제가 불거질 수도 있으나 그것으로 할머니들을 위한 윤 당선인의 활동 전체를 폄하하고 부정하는 것은 심각한 모독"이라고 덧붙였다.

    더불어시민당 윤미향 당선인(사진=연합뉴스)

     

    반면 미래통합당은 차제에 민주당 차원에서 진상조사를 벌여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통합당 황규환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윤 당선자가 그동안 '피해자 중심주의'를 내세워왔던 점을 꼬집어 "윤 당선자의 이중적 태도와 거짓말, 자신의 영달을 위해 위안부 할머니들의 아픔마저 이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다른 당의 허물에는 그렇게 집착하고 온갖 공세에 나서면서 스스로의 허물에 대해서는 침묵하고 외면하는 것은 공당으로서 최소한의 책무도 방기하는 것"이라며 민주당과 시민당을 압박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