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코로나 장기화에 배달앱·쇼핑앱 이용량 껑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컴퓨터/인터넷

    코로나 장기화에 배달앱·쇼핑앱 이용량 껑충

    뉴스듣기

    NICE디앤알, 앱 분석결과…스마트폰 이용자, 주당 모바일 앱 이용시간 4시간↑
    배민· 요기요 이용자 수 14~20%↑…쇼핑앱 이용자수 10~20%↑

    (자료=NICE디앤알 제공)
    코로나19 장기화로 실내 활동이 늘어나면서 국내 스마트폰 이용자들의 모바일 앱 이용 시간이 전보다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마케팅·빅데이터 분석업체 NICE디앤알은 자사의 모바일 앱 분석 서비스 앱마인더(appminder)에서 스마트폰 이용자들의 앱 로그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자료=NICE디앤알 제공)
    분석 결과에 따르면 국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 발생한 1월 넷째 주 스마트폰 이용자들의 주당 평균 앱 이용 시간은 26시간 22분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코로나19가 한창 확산 중이던 3월 셋째 주에는 30시간 32분으로 4시간가량 늘어났다.

    NICE디앤알이 자체 진행한 설문 조사에서도 응답자(601명) 중 80% 이상이 "코로나19 이후 특정 앱 이용량이 늘었다"고 답했다. 응답자 중 절반 이상이 "식음료 배달(51.8%) 앱 이용량이 증가했다"고 답했고 응답자 3명 중 1명 이상이 소셜커머스·오픈마켓(38.1%), 대형마트·편의점(37.5%) 등 쇼핑 앱의 이용량이 늘었다고 답했다.

    (자료=NICE디앤알 제공)
    이런 변화는 앱마인더 로그분석으로도 확인됐다.

    국내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1월 넷째 주 '배달의 민족'의 주당 이용자 수는 532만7000명에서 3월 셋째 주 623만3000명으로 증가했고, 같은 기간 '요기요'는 275만5000명에서 329만명으로 20%가량 상승했다.

    쿠팡(소셜커머스)과 11번가(오픈마켓), 홈&쇼핑(홈쇼핑), 이마트몰(마트) 등 쇼핑 앱 이용자 수는 1월 넷째 주 이후 10~20%의 증가세를 보이다가 3월 셋째 주부터 이용자 수가 조금씩 줄어드는 흐름을 보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