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檢 라임 수사 속도…錢主 '김 회장' 실소유 회사 압수수색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단독]檢 라임 수사 속도…錢主 '김 회장' 실소유 회사 압수수색

    뉴스듣기

    스타모빌리티, 김 회장 517억원 회삿돈 횡령 혐의로 고소

    (일러스트=연합뉴스)
    라임자산운용(라임)의 펀드 환매중단 사태를 수사 중인 검찰이 라임으로부터 수백억원을 투자받은 코스닥 상장사 스타모빌리티(옛 인터불스)를 1일 압수수색하고 있다. 이 회사는 라임 사태 배후로 지목된 김모(46) 회장이 실소유주로 알려진 곳이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조상원 부장검사)는 1일 오전 9시30분부터 경기 안산 소재 스타모빌리티 본사 사무실을 상대로 전격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라임자산운용은 환매가 중단된 펀드 자금으로 지금까지 스타모빌리티가 발행한 전환사채(CB) 400억원어치를 인수했다.

    스타모빌리티 김 회장은 라임으로부터 지원 받은 자금을 다른 회사들에 투자하는 방식으로 회삿돈 수백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스타모빌리티는 김 회장이 회삿돈 517억원을 횡령했다며 지난달 중순 고발했다.

    그는 지난해 수원여객에서 162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경찰 수사받던 중 구속영장이 발부되자 잠적하기도 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