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갤럭시Z 플립' UTG는 플라스틱?…폴더블 내구성 논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Tech

    '갤럭시Z 플립' UTG는 플라스틱?…폴더블 내구성 논란

    뉴스듣기

    접히는 초박막 유리(UTG) 긁힘 취약
    갤럭시 폴드 이어 폴더블폰 '귀한 몸'

    (캡처=유튜브채널 JerryRigEverything)
    삼성의 차세대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Z 플립'에 내구성 논란이 재차 불거졌다. 작년 출시한 '갤럭시 폴드'에서도 '손톱 긁기' 정도만으로 긁힘 자국이 발생해 내구성이 취약하다는 지적을 받은 바 있다.

    17일 유명 IT 유튜버 잭 넬슨은 유튜브 채널 '제리릭에브리띵(JerryRigEverything)'에서 모스 경도계를 활용해 갤럭시Z 플립의 디스플레이를 긁어보는 테스트를 진행했다. 영상에서 갤럭시Z 플립의 디스플레이는 경도 2에서 긁힘 현상이 나타났고 경도가 높아질수록 긁힘 현상도 심해졌다.

    물체의 경도를 테스트 하는 '모스 스케일(Mohs scale)'은 경도 2~3은 플라스틱, 경도 5∼6은 유리, 경도 8~10은 다이아몬드 수준의 내구성을 나타낸다. 모스 경도 1~2는 손톱으로도 쉽게 긁힌다.

    넬슨은 작년에도 첫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에 대한 동일한 실험에서 취약성이 발견됐다고 지적한 바 있다. 갤럭시 폴드는 디스플레이 위에 초박막 플라스틱 소재로 마감해 긁힘이 쉽게 발생했다.

    모스 스케일 실험은 제품 상용화를 위해 일정 조건에서 내구성 테스트를 하는 방식으로 일상에서 발생하는 생활 긁힘 환경과 다를 수 있다는 시각도 있다. 하지만 삼성이 '초박막 유리(UTG)'를 사용했다고 밝혀 유리소재가 쉽게 긁힐 수 있느냐는 지적이 나온다.

    플렉서블 초박막 유리 (캡처=도우인시스)
    일반 유리는 쉽게 깨지지만 플라스틱보다 선명도가 우수하고 내구성이 뛰어난 강화유리가 개발되는 등 현재 출시되는 대부분의 모바일 제품에 유리 소재가 디스플레이 커버로 사용된다. 삼성의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 시리즈에는 미국 코닝사의 고릴라글래스 브랜드, 애플 아이폰은 코닝사에서 생산하지만 자체 개발한 유리 소재를 사용한다.

    삼성이 개발한 UTG는 접을 수 있는 유리 소재로 알려져 개발 초기부터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작년 12월 EU 특허청에 'Ultra Thin Glass'에 대한 상표출원까지 마친 UTG는 미국·독일·중국 등 첨단 소재기업들이 앞다퉈 개발중이지만 폴더블 스마트폰에 상용화 한 것은 삼성이 유일하다. 세계 최고수준의 유리소재 기업 코닝사는 UTG 개발에 12개월 이상이 소요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유튜버 넬슨은 그러나 갤럭시Z 플립에 사용된 유리가 사실은 '(미세한 유리 입자가 포함된) 하이브리드 플라스틱 폴리머'일 가능성이 있다며 '과장광고' 의혹을 제기했다. 긁힘 정도로 볼 때 온전한 유리소재가 아닐 수 있다는 지적이다.

    IT매체 더버지는 삼성에 UTG 생산 파트너, 소재생산 공법 등에 대해 문의했다. 요구한 답변은 아니지만 삼성은 "최초의 삼성 UTG 기술은 다른 갤럭시 주력 장치와 다르다. 디스플레이가 구부러지는 동안 주의해서 다루어야 하며 갤럭시Z 플립은 갤럭시 폴드와 유사한 방식으로 UTG 위에 보호 레이어층이 있다"고 밝혔다.

    삼성이 넬슨의 긁힘 테스트에 대해 보호 레이어층만 손상되고 UTG는 문제가 없다는 해명인지는 불분명하다.

    삼성은 국내 3D 및 폴더블 디스플레이 윈도우 글래스 전문기업인 도우인시스(Dowoo Insys)에 1160만달러를 투자해 차세대 폴더블폰 커버 소재 공급 안정화 기반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캡처=유튜브채널 JerryRigEverything)
    경도 테스트뿐만 아니라 낙하 테스트에서도 갤럭시Z 플립은 취약성을 드러냈다.

    유튜브채널 '에브리씽애플프로(EverythingApplePro)'는 앞서 15일 갤럭시Z 플립과 모토로라 레이저 낙하 테스트를 담은 동영상을 공개했다.

    성인 남성의 허리 높이에서 두 제품을 떨어뜨렸을 때 모토로라 레이저는 제품의 외관과 기능에서 문제가 없었던 반면 갤럭시Z 플립은 외관이 일부 파손됐다.

    키 높이 이상에서는 모토로라 레이저는 화면 일부가 깨진 반면 갤럭시Z 플립은 힌지가 느슨해지고 외부가 깨지는 등 내구성에 문제가 생겼다. 내부 액정과 기능은 모두 작동했다.

    삼성은 더버지에 갤럭시Z 플립 스크린 교체 서비스에 대해 1회 한정 119달러(약 14만원)에 가능하며 '프리미엄 서비스'의 일환으로 갤럭시Z 플립용 스크린 프로텍터 1회 교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국에서는 구매자들이 액정을 반납할 경우 16만3800원에 디스플레이 유상 교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UTG와 같은 새로운 접이식 유리 소재가 적용된 차세대 폴더블폰은 2024년까지 전체 시장의 4~5%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