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업계 판도 바꾸겠다"…갤럭시 언팩, 뚜껑 열어보니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디지털/가전

    "업계 판도 바꾸겠다"…갤럭시 언팩, 뚜껑 열어보니

    뉴스듣기

    "혁신 위한 혁신 없다"…예고대로 깜짝 공개는 없어
    "사진‧영상으로 소통하는 시대" 걸맞게 사진‧영상 촬영‧공유 더 손쉽게
    최근 삼성 스마트폰 실적 부진, S20 시리즈가 바꿀지는 지켜봐야

    "앞으로는 혁신을 위한 혁신이 아닌, 사용자들에게 최적화된 의미 있는 경험을 제공하는 시대가 될 것"

    현지시간 11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진행된 '갤럭시 언팩 2020'에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노태문 사장이 '갤럭시 S20 울트라'를 소개하는 모습(사진=삼성전자 제공)
    지난달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으로 선임된 노태문 신임 사장이 1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예정된 갤럭시 언팩(공개) 행사를 앞두고 삼성전자 뉴스룸에 올린 기고문 중 일부다. 해당 기고문은 노 사장의 무선사업부장 선임 이후 첫 외부 메시지이기도 했다.

    수장의 일성답게 이번 언팩은 깜짝 놀랄만한 혁신보다는 사용자, 특히 사진과 영상을 통해 소통하고자 하는 사용자들에게 최적화된 경험을 제공하는데 집중했다.

    다만 이런 전략이 최근 부진했던 삼성 스마트폰의 전성기를 다시 열며 업계의 판도를 바꿀 수 있을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 고가의 장비 없어도 고화질 사진‧동영상 쉽게 찍어 더 쉽게 공유

    이날 공개된 갤럭시 S20 시리즈는 압도적인 카메라 스펙이 가장 큰 특징 중 하나다.

    갤럭시 S20 울트라는 1억 8백만 화소, 갤럭시 S20+와 갤럭시 S20는 6400만 화소의 고화소 카메라를 탑재했다.

    이와 함께 갤럭시 S20 울트라는 저조도 환경에서 9개의 픽셀을 하나의 픽셀로 병합해 더 많은 빛을 받아들일 수 있는 '노나 비닝(nona-binning)' 기술을 지원해 어두운 밤에도 놀라운 선명도의 사진을 촬영할 수 있게 했다. 갤럭시 S20은 멀리 있는 피사체도 또렷하게 촬영할 수 있는 '스페이스 줌(Space Zoom)' 기능을 지원한다.

    갤럭시 S20 시리지를 활용하면 고가의 장비 없이도 전문가 수준의 동영상 촬영이 가능하다는 것이 삼성 측의 설명이다.

    8K 영상 촬영을 지원하고 '슈퍼 스테디(Super Steady)' 모드는 기존 손 떨림 방지 뿐 아니라 회전 방지 기능과 인공지능 기반 모션 분석 기능을 탑재해 익스트림 스포츠와 같이 과격한 활동 중에도 흔들림 없이 안정적인 영상을 촬영할 수 있도록 했다.

    삼성은 이렇게 촬영된 사진과 동영상이 사용자들의 표현과 소통의 중요한 매개체로 활용된다는 점에 천착한 것으로 보인다.

    S20는 5G 표준인 단독모드를 지원해 8K 영상 스트리밍이나 업로드, 영상 통화가 가능하게 했고, 구글과 손잡고 풀HD 화질로 최대 8명과 동시에 통화할 수 있는 영상 통화 서비스 구글 듀오(Google Duo)도 탑재했다.

    유튜브와도 협력해 갤럭시 S20에서 8K 동영상을 유튜브에 바로 업로드 할 수 있도록 했다.

    모두 사진과 동영상이 촬영된 뒤 기기 안에 보관만 되는 것이 아니라 소통하고 공유되며 자신을 표현하고 소통하는 도구로 활용되고 있고, 이런 방식이 거대한 물결로 자리 잡을 것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노 사장이 "새로운 10년은 사람들이 소통하고 세상을 경험하는 방식이 완전히 변화할 것" 이라며 "갤럭시 S20는 최신 5G 이동통신과 초고화소 이미지 센서의 AI카메라를 탑재해 사진과 동영상으로 자신을 표현하고, 공유하며, 소통할 수 있게 해 줄 것"이라고 말한 것은 이런 상황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 애플에 밀리고 화웨이에 치이고…S20은 구원투수? 업계 전망은 맑음

    S20 시리즈가 현재와 미래의 트랜드를 잘 반영하기는 했지만 "언팩에서 삼성전자가 어떻게 새로운 10년을 시작하고, 업계의 성장과 발전을 이끌어가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무엇보다 업계의 판도를 바꾸겠다"는 노 사장의 포부가 당장 현실화될 수 있을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시장 상황은 녹록치 않다.

    미국과의 무역 분쟁에도 불구하고 중국 업체들이 삼성전자 뒤를 바짝 쫓고 있고, 애플은 아이폰11 시리즈 흥행을 계기로 주요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기 때문이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 4분기 스마트폰 시장에서 2년 만에 애플에 1위를 뺏겼고, 지난해 시작된 5G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화웨이에도 뒤졌다.

    중국 시장에서는 수년째 눈에 띄는 성과를 내놓지 못하고 있고, 세계 2위 스마트폰 시장인 인도에서도 지난해 4분기 기준 3위로 내려앉은 상태다.

    이런 상황에서 갤럭시 S20 시리즈와 함께 공개된 폴더플폰 갤럭시 Z플립의 흥행은 삼성 입장에서는 간절할 수 밖에 없는 상황.

    일단 업계의 전망은 나쁘지 않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최근 보고서에서 갤럭시S20 시리즈가 올해 4천만대 이상 판매될 것으로 예측했다.

    SA는 "삼성전자는 작년 폴더블폰 시장 1위였다"며 "폴더블폰 시장은 앞으로 계속 성장해 지난해 100만대에서 올해 800만대, 2025년 1억대로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