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마이웨이' 황운하…아찔 행보에 불안한 경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마이웨이' 황운하…아찔 행보에 불안한 경찰

    뉴스듣기

    퇴직해야 출마하는데…檢 수사에 불투명
    黃 "일단 명예퇴직 기다리는 중"
    현직 경찰 신분으로 이례적 북콘서트
    '총선 출정식' 평가 속 野 고발 검토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 (사진=연합뉴스)
    여당 후보로 총선에 출마하겠다는 뜻을 밝힌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에 굽히지 않고 검찰을 강하게 비판하며 목소리를 키우고 있다. 내년 총선 출마 전제조건인 '퇴직'이 불투명한 상황에서도 정치 행보로 읽힐 수 있는 언행을 거침 없이 이어가는 그를 두고 경찰 내부에서도 반응이 엇갈리는 기류다.

    황 청장이 국회의원 출마의 뜻을 이루려면 공직선거법에 따라 선거일 90일(내년 1월16일) 전까지 공무원직을 사퇴해야 한다. 이를 위해 그는 명예퇴직을 신청했지만, 경찰청은 '불가 통보'를 한 상태다. 국가공무원법은 수사를 받고 있는 공무원의 명예퇴직을 제한하고 있기 때문이다.

    황 청장은 지난 10일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여전히) 명예퇴직을 기다리는 중"이라며 "퇴직 불가 이유가 '검찰 수사 중'이라는 것이기에 검찰이 조속히 수사를 끝내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 수사가 길어질 경우 또다른 선택지는 사표 제출, 즉 '의원면직'이다. 의원면직은 규정상 명예퇴직보다는 덜 까다롭다는 것이 중론이다. 비위 관련 수사만 받고 있더라도 허용하지 않는 명예퇴직과 달리, 의원면직은 '중징계에 해당하는 비위'로 수사를 받고 있는 경우에 제한된다. 중징계에 해당하는 비위가 무엇인지도 모호해 주관적 판단이 개입할 여지도 있다.

    차선책인 의원면직의 판단 주체를 놓고 경찰청과 황 청장의 입장은 미묘하게 차이가 난다. 경찰은 황 청장의 비위 혐의가 중징계 사유에 해당하는지를 판단하는 1차 주체가 경찰청이 돼야 한다고 보고 있다. 반면 황 청장은 "경찰청이 판단 주체라고 보기 어렵다"며 "감사원의 판단 사안일 수도 있고, 청와대 민정 쪽의 판단일 수도 있다"고 밝혔다.

    하명 수사 의혹이 좀처럼 해소되지 않는데 더해 총선 도전 자체가 가능할지 여부도 불투명하지만 황 청장은 기존보다 과감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그는 여권 인사인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진행하는 인터넷 방송에 출연해 자신의 결백을 강조한데 이어 9일에는 대전에서 출판기념회를 열어 "하명수사는 거짓 프레임"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청장은 "울산시장 측근 비리 사건을 들어 하명수사, 선거개입 수사라고 하는데 이것은 검찰과 자유한국당, 보수언론이 만든 가공의 거짓 프레임"이라고 강조했다. 이 행사를 두고 사실상의 '총선 출정식' 아니냐는 평가가 뒤따랐다.

    황 청장의 북콘서트 내용을 두고 아직 현직 공무원인 그가 이 같은 자리에서 현재 진행 중인 수사에 대한 정치적 평가를 내놓는 것이 적절하느냐는 비판이 뒤따르고 있다. 야당에서는 그를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하는 방안까지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황 청장은 "출판기념회는 대한민국 국민이면 누구나 할 수 있는 것"이라며 "총선 출마와 전혀 무관하게 진행한 행사"라고 선거와의 연관성에 선을 그었다.

    한편 경찰청 내부망에는 황 청장 관련 글이 적지 않게 게시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한 관계자는 "실명을 쓰는 댓글로는 황 청장 응원글이 많지만, 익명으로 의사를 표할 수 있는 '공감·비공감'란에는 비공감도 꽤 있다"며 "황 청장에 대한 긍정, 비판 평가가 그만큼 복잡하게 섞여있다는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