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성남 어린이집 아동 성폭행 파문' 온라인서 확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성남 어린이집 아동 성폭행 파문' 온라인서 확산

    뉴스듣기

    29일 성남 어린이집 '동갑내기' 성폭행 의혹
    피해 부모 1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호소
    가해 부모 '명예훼손' 법적 대응 시사…"내 딸 지킬 것"

    (사진=스마트이미지)
    경기도 성남 어린이집에서 5세 여아가 같은 반 동갑내기 남아로부터 상습 성폭력을 당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피해 아이의 부모가 법적 소송 압박을 받고 있다는 글을 올리고, 폭로글과 국민청원을 모두 삭제해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자신을 피해 부모라고 밝힌 작성자는 2일 새벽 인터넷커뮤니티에서 '성남 아이 엄마예요. 글이 계속 잘려서 이미지로 올려요'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글을 내리라는 압박에 전부 삭제했다"면서 "여기에 자세히 올릴 순 없지만 저에게 곧 고소, 고발이 진행될 것 같다"고 했다.

    이어 "글을 내리라는 압박에 저도 사람인지라 맘카페에 올렸던 글은 싹 다 전부 내렸지만, 국민의 권익을 위해 올린 것이니 다시 용기를 내서 글 올리고 왔다"며, "저 우리 딸 엄마다. 제 딸 제가 지키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걱정하는 분들 계실까봐 (전한다). 너무나 좋은 유능한 변호사님을 곧 뵐 것 같다"고 덧붙였다.

    지난 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아동 간 성폭력 사고 시 강제력을 가진 제도를 마련해주기 바란다'는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왔다.

    아동 성폭력 피해를 당한 만 5세 딸아이의 아버지라고 자신을 소개한 청원인 A씨는 청원글에서 지난 11월 4일 딸과 같은 어린이집에 다니는 동갑내기 남자아이가 친구들이 보는 앞에서 딸을 성추행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제 딸은 어린이집에서, 그리고 아파트 단지의 어두운 자전거 보관소에서 같은 반 남자아이에게 강제추행을 당해왔다"며 첨부한 추가 게시물에서 딸이 분당 소재 병원 산부인과에서 성적 학대와 외음질염 진단을 받았다고도 했다.

    피해아동의 부모는 딸의 피해사실을 전해 듣고 원장, 담임 두 명, CCTV 관리자 등과 함께 어린이집 CCTV를 확인한 결과, 4명의 아이들이 책장 뒤에서 피해 아동을 둘러싸고 가해 아동이 함께 들어가는 모습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피해 부모의 글(왼쪽)과 가해부모의 해명글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캡처)
    가해아동 부모 측의 대응방식도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가해자 측 부모가 "부풀려진 부분이 있다.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법적 대응을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실제 피해아동의 부모가 공개한 가해아동의 부모와의 문자내역을 살펴보면, 가해 남아의 부모는 문자에서 "아이가 무슨생각으로 성적학대를 합니까", "씨씨티비요? 애들 웃고 이야기하며 놀다가 칸만뒤로가서 있었던일을 얘기하시는건가요?", "진짜 무슨 아이를 불량배 무슨 범죄(자) 취급을 계속하시냐구요. 아이들이 뭘안다구" 등의 문자를 보냈다.

    그러나 이후 가해 부모의 적반하장식 대응에 대중의 비판이 쏟아지자 가해 아이의 부모는 피해 아동과 부모를 만나 진심으로 사과하고, 해결을 위해 노력 중이라고 해명했다.

    가해 아이의 부모는 온라인커뮤니티에서 '어린이집에서 성폭행을 당했습니다. 가해 아이의 부모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피해 아이와 부모님을 만나 사과드렸던 시간 결코 거짓된 마음은 진심으로 단 한순간도 없었다. 저희 가족 무릎 꿇고 사과드리며 함께 울었다"며 피해 아동 부모의 요구에 어린이집을 즉시 퇴소했고 놀이터에도 가지 않고 있다면서 이사도 알아보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CCTV 확인결과 학대로 보는 것은 동의하기 어렵다는 입장도 밝혔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가해부모의 해명글을 보고 "정말 분노가 차오른다. 가해자 부모이자 운동선수 xx의 퇴출을 지지한다"(루키**), "법적으로 처벌 받으시길"(seo**), "이런 사람이 우리나라 대표?"(첼버****), "법적대응은 피해자가 하는 거지"(앙**) 등 분노섞인 반응을 보였다.

    현재 해당 가해부모의 해명글 역시 삭제된 상태이며, 운동선수로 알려진 가해 아이 부모의 소속팀 홈페이지에는 비난성 글이 계속 게시되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