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동해안 해수욕장 빅데이터 분석…'맞춤형' 콘텐츠 모색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영동

    동해안 해수욕장 빅데이터 분석…'맞춤형' 콘텐츠 모색

    뉴스듣기

    빅데이터 분석용역 내년부터 추진

    동해안 해수욕장을 찾아 물놀이를 즐기고 있는 피서객들. (사진=자료사진)
    강원도가 동해안 해수욕장 피서객을 대상으로 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맞춤형 관광정책을 수립한다.

    14일 강원도 환동해본부에 따르면 지난 여름 동해안 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 수는 1898만 7811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846만 7737명에 비해 2.8% 증가했다.

    이 가운데 올해 도내 최초로 야간수영을 실시한 속초의 경우 전년 대비 41.4%나 증가했지만, 당초 목표로 했던 2천만 명 달성에는 실패했다.

    이에 따라 환동해본부는 급변하는 관광 트레드에 발맞춰 동해안 해수욕장을 찾는 관광객을 대상으로 지역별 차별화한 콘텐츠를 개발해 맞춤형 관광 정책을 수립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강원도 전략산업과 빅데이터팀과 협업해 해수욕장 방문객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용역을 내년부터 오는 2022년까지 추진할 계획이다.

    올해 처음으로 운영한 속초 야간해수욕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빅데이터 분석용역에는 피서객 수, 성별, 연령, 거주지, 24시간 이후 이동지 등을 포함해 해수욕장별 피서객 성향을 파악한 뒤, 맞춤형 관광정책 수립 기반을 마련한다는 전략이다.

    또한, 오는 2020년까지 사계절 즐길 수 있는 해수욕장 조성을 위한 사계절 테마해변 조성사업에 10억 원을 투입해 특색있는 테마해변을 조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해수욕장 활성화를 위해 해수욕장 안전시설과 인명구조요원 확충, 마을해수욕장 편의시설 지원, 해양 레포츠 시설 지원사업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환동해본부 관계자는 "급변하고 있는 국내 관광트렌드 정세에 발맞춰 우리 강원도가 가지고 있는 특색을 살린 해수욕장이 조성되면 관광객 증가와 지역소득 증대, 상권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