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설리' 사망 문건 유출 소방관 2명 직위해제…유포 경위는 수사 의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설리' 사망 문건 유출 소방관 2명 직위해제…유포 경위는 수사 의뢰

    뉴스듣기

    17일 오후 경기도소방재난본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정요안 청문감사담당관이 내부문건 유출에 대한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한 뒤 고개를 숙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가수 겸 배우 고 설리(25·본명 최진리)의 사망 내부문건 유출 및 유포 경위를 조사해 온 경기도소방재난본부가 최초 유출자 2명은 직위해제하고, 유포 경위에 대해 경찰에 수사 의뢰한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이형철 본부장은 경기도의회 안전행정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 출석해 진행경과를 묻는 이동현 의원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고 설리씨의 안타까운 죽음과 관련해 최근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고 국정감사에서도 이 문제가 지적됐다"며 "내부문건 유출을 막기 위한 보안관계나 매뉴얼 정비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 본부장은 "유출자 2명은 직위해제를 했다. 이와 동시에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수사 의뢰를 해 놓은 상태"라며 "기존에는 동향보고서를 공개해서 모든 직원이 볼 수 있었는데 이제는 담당자와 상위직급자 간 '직보' 형태로만 보고하도록 하는 등 안전하게 정리했다"고 답했다.

    앞서 이 본부장은 지난 10월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국정감사 당시 이들에 대한 직위해제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앞서 지난 10월 14일 성남시 자택에서 설리가 숨진 채 발견된 직후 사건 당일 동향보고서가 각종 SNS와 포털사이트 블로그 등 외부에 유출돼 논란을 일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