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미중 '1단계 무역합의' 타결 '꽤 긍정적'…일부 관세 상호철회 적극 검토"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미국/중남미

    "미중 '1단계 무역합의' 타결 '꽤 긍정적'…일부 관세 상호철회 적극 검토"

    뉴스듣기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연합뉴스)
    미국과 중국이 무역협상 '1단계 합의' 타결을 위해 기존에 부과한 관세 가운데 일부를 상호 철회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5일(현지시간)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의 한 고위 관리는 "1단계 합의가 있다면, 관세를 제거하는 것이 한 부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리는 "미국이 중국에 대한 관세관련 조치를 하면 중국도 미국산 수입품에 대한 일부 관세를 완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도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지난 9월 1,11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 부과한 15%의 관세를 철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태국 방콕을 방문 중인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은 '1단계 합의'를 타결하는 데 "매우 좋은 진척"을 거두고 있다. 우리는 꽤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미중의 관세 철회 검토는 '1단계 합의'를 마무리하기 위한 수순이란 관측이다. 중국은 미국 측에 지속적으로 관세 철회를 요구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정례브리핑에서 "원칙적인 대답을 하자면 관세 인상은 무역 문제를 해결할 올바른 방법이 아니다"고 말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협상 소식통을 인용해 "시진핑 주석이 미국을 방문해 협상을 타결짓기 위해서는 미국이 더욱 확실한 관세 철폐 약속을 해야 할 것이며, 이것이 없이는 시 주석의 방미는 정치적으로 어려울 것"이라고 전했다.

    미·중은 지난달 10~11일 워싱턴DC에서 제13차 고위급 무역협상을 가졌고,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매우 실질적인 1단계 합의에 도달했다"고 밝힌 바 있다.

    양측은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 간 공식 서명을 통한 최종 타결을 위해 후속 접촉을 해 왔다. 미중은 1단계 합의 서명 이후 2단계, 3단계 합의를 추진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